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다 위 날으는 '위그선' 안전기준 국산화된다

최종수정 2010.12.06 11:00 기사입력 2010.12.06 11:00

댓글쓰기

국제해사기구(IMO)에 제안.. 차기 회의 정식의제로 채택돼

[아시아경제 조민서 기자]'국제해사기구(IMO) 제 88차 해사안전위원회(MSC)'에서 우리나라가 제안한 수면비행선박(위그선) 국제안전기준 개정 프로그램이 채택됐다.

국토해양부는 지난 11월24일에서부터 12월3일까지 영국 런던에서 열린 국제해사기구 회의에서 참가 회원국 다수의 지지를 얻어 우리나라가 제안한 위그선 국제안전기준 개정안이 차기 정식의제로 채택됐다고 6일 밝혔다.
위그선 개발은 1960년 구소련을 필두로 세계 각국에서 군사용 또는 민수용으로 연구·개발됐으나 아직까지 상용화된 사례는 없다. 현재 국내에서는 민간업체인 C&S AMT와 윙쉽테크놀러지(Wingship Technology)가 개발 중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현행 위그선 국제기준이 강제성이 없는 권고기준으로서 그 내용도 실제 선박의 설계 건조 및 운항에 적용하기가 모호하고 새로운 기술을 적용하는데 한계가 있다"며 "이에 IMO에 위그선 국제기준 개정을 제안했으며 이번에 그 첫 결실을 보게 됐다"고 말했다.
조민서 기자 summe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