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진출' 박현빈, 현지 마케팅담당이 밝힌 성공가능성은?

최종수정 2010.12.06 10:15 기사입력 2010.12.06 10:15

댓글쓰기

사진=어빙의 오기노 마사루 대표(좌)와 박현빈

사진=어빙의 오기노 마사루 대표(좌)와 박현빈


[스포츠투데이 박건욱 기자]트로트 가수 박현빈이 일본진출을 선언한 가운데 그 성공가능성에 대해 팬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소속사 인우기획 측은 6일 "박현빈이 최근 일본 도쿄의 ㈜어빙(Irving) 본사에서 일본 활동 전속 계약을 체결하고 내년부터 본격적인 일본 활동에 나선다"고 밝혔다.
어빙은 일본 최대 한류 매니지먼트사 중 하나로 류시원 권상우 정우성의 일본 매니지먼트를 담당하는 회사로 잘 알려져 있다.

특히 어빙이 한국의 전문 가수를 매니지먼트하는 것은 박현빈이 최초다. 이같은 좋은 백그라운드를 등에 업고 일본에 진출하는 박현빈의 성공가능성은 어느 정도일까.

이에 대해 박현빈의 일본 활동 마케팅을 담당하고 있는 최영균 대표는 이날 오전 아시아경제 스포츠투데이에 "박현빈은 일본에는 없는 새로운 형태의 가수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그는 젊고 외모도 갖췄을 뿐만 아니라 노래 실력 역시 국내에서 검증을 받은 상황이어서 경쟁력이 충분히 있다고 판단했다. 아마 새로운 한류가 되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다"며 "또 박현빈은 음악을 제대로 공부했고, 노래 실력이나 음악을 소화하는 능력이 훌륭하다. 이런 점이 일본활동을 함에 있어 충분히 메리트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최대표는 또 "박현빈이 국내에서 세미트로트라는 장르를 선보였듯이 일본에서도 비슷한 형태의 노래를 할 것이다. 추후에 엔카 등 다양한 음악장르를 할 수도 있지만 당분간은 세미트로트로 열도를 공략할 것"이라며 "우선 내년 4월 음반을 내면 방송출연이나 인터뷰 같은 일정은 국내와 똑같이 진행할 것이다. 일본어는 계속 준비를 해야되는 문제고, 박현빈 스스로도 느끼고 있다"며 구체적인 진출 계획을 밝혔다.

그는 성공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박현빈이 다른 국내 가수들보다 더 성공가능성을 더 가지고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어빙의 강력한 추진력과 박현빈의 좋은 조건들이 만나면 당연히 결과가 좋지 않겠나"라며 웃어보였다.

한편 박현빈은 내년 1월, 일본 데뷔 싱글 녹음에 돌입해 4월 첫 싱글을 발매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2월에는 일본 내 대규모 프로모션을 계획중에 있다.


스포츠투데이 박건욱 기자 kun1112@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