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의료시장 개방 추진...외국인 소유 병원 허용

최종수정 2010.12.06 09:13 기사입력 2010.12.06 09:1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외국 자본의 중국 의료시장 진출 문턱이 더욱 낮아질 전망이다.

중국 국무원은 4일(현지시간) 개인병원 설립시 외국인 지분 허용 한도를 지금의 70%에서 100%로 확대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정책 보고서를 발표했다고 차이나데일리가 보도했다. 중국 국가개발개혁위원회(NDRC)·보건부·재무부 등 정부 부처가 이를 적극 검토할 예정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시범 계획이 도입되면 현재 외국자본이 합작으로만 진출할 수 있는 의료시장이 점진적으로 개방되고, 병원설립 절차도 간소화될 전망이다.

미국 의료기관에서 고위 임원으로 근무했던 첸 페이는 "고무적인 정책이며 중국 의료산업에도 상당한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지금까지 외국인이 지분을 소유한 병원은 공공병원과 비교해 불평등한 대우를 받았지만 정책 변화로 외국 자본의 투자가 촉진되고, 의료시장의 경쟁력도 더욱 강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국무원 의료개혁위원회 관계자는 "중국내 외국 병원 설립 확대는 고품질 첨단 의료서비스에 대한 대중들의 높은 수요를 충족시켜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진행중인 정부의 의료 개혁에서 의료산업 투자 다변화도 중요한 부분을 차지한다"고 덧붙였다.
중국 정부의 통계에 따르면 2009년 기준으로 중국 내 개인병원은 전체 의료기관의 36%를 차지한다. 그러나 정부의 개인병원 설립 규제로 대형 병원은 극히 적은 수준이다.

장 마오 보건부 부부장은 "개인병원은 중국 의료산업의 필수적인 부분으로 중국인들의 의료 수요를 충족시키는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시간이 걸리겠지만 개인병원 의료 종사자들에게도 훈련과 승진에서 동등한 기회를 주는 관련 정책을 도입, 개인병원 발전을 촉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중국 정부가 2009년 드라이브를 건 의료 개혁은 2015년까지 모든 중국인들에게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핵심으로 한다. 이를 위해 국무원은 2012년까지 보건 및 의료 부문에 850억위안(130억달러)을 투자하기로 했다.

한편 지난 2월 중국 국무원이 '공공병원 개혁 시범에 관한 의견'을 상무회의에서 통과시킨 이후 정부 내부에서도 의료산업 내 민간 투자 촉진을 위한 논의를 진행해왔다. 글로벌 경영컨설팅업체 맥킨지에 따르면 현재 국내총생산(GDP)의 5%, 2400억달러 규모인 중국 의료시장은 중국 정부의 규제 완화로 10년 안에 6000억달러로 확대될 전망이다.


권해영 기자 rogueh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