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관 반도체펀드 1500억조성 협력中企에 푼다

최종수정 2010.12.06 06:00 기사입력 2010.12.06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경호 기자]지식경제부와 삼성전자 , SK하이닉스 등 반도체·디스플레이기업, 벤처캐피탈 등 민관이 1500억원의 반도체펀드를 조성해 중소반도체기업에 자금을 지원한다. 또 내년부터 1차 중소장비업체에 60일 이내 대금지급을 시범실시하고 이를 2012년부터 전면 확대를 추진한다.

지식경제부는 6일 소공동 플라자호텔에서 반도체·디스플레이 동반성장 조찬간담회를 열어 이런 내용을 담은 5대 핵심과제 실행계획을 발표했다. 5대 핵심과제는 반도체펀드와 상생보증펀드 등을 포함한 협력펀드조성과 공동연구개발·성능평가확대, 현금결제, 인력·기술지원사업 등이다.
민관이 이날 내놓은 대책에 따르면 우선 민관 합동으로 1500억원의 반도체펀드를 조성해 팹리스(반도체설계전문기업) 등 중소반도체기업의 투자재원으로 활용키로 했다. 출연자금은 지식경제부와 벤처캐피탈업계가 각각 500억원을 출연하고 삼성전자, 하이닉스 등 수요대기업에서 450억원 등 총 1500억원 내외로 올해와 내년에 걸쳐 조성한다. 운용은 각 기관이 참여하는 반도체펀드운용위원회를 구성해 담당하도록 했다. 또 삼성전자와 하이닉스, LG 디스플레이가 조성한 상생보증펀드는 현재 추가지원이 가능한 3671억원(4455억원 한도)은 1차 외에도 2차,3차에도 확대해줄 방침이다. 10월말 현재까지 62개 협력업체에 784억원이 제공됐다.

정부는 업계 공동연구개발 성과를 2차 협력업체까지 확대하는 방식을 내년에 새로 도입키로 했다. 대기업이 협력업체 제품을 평가해 인정하는 반도체성능평가사업은 예산을 확대하고 디스플레이산업에도 이를 적용키로 했다. 정부는 이와함께 파운드리(다른업체가 설계한 반도체를 생산해 공급해주는 사업)업체에 대해서는 내년 6월 중 종합대책을 별도로 마련하고 창업및 초기기업에 연구개발에서 마케팅을 일괄 지원해주는 '스타팹리스창업'사업도 추진키로 했다.

대중소기업간 공정거래 확립을 위해서는 업계가 자율협약을 통해 1차 중소장비업체에 대해서는 60일이내에 대금을 지급하도록 내년에 시범실시하고 2012년부터는 전면적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다. 지경부 관계자는 "현재 물품생산을 위한 기계, 설비 등은 하도급법 적용 제외대상이어서 하도급법상 수급사업자와 동일하게 간주하도록 유도할 계획"이라며 "기술,연구부서의 간접발주를 명문화하고 유지보수 비용도 현실화하는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외에도 대중소기업 상호인력파견, 해외우수인력 공동유치, 특허협력방안 모색 등을 추진키로 했다. 반도체산업협회와 디스플레이산업협회 등 두 협회는 별도로 '동반성장 이행점검단'을 구성해 업계 자율로 분기별 동반성장 대책 추진현황 및 개선필요 사항 등을 점검할 예정이다.
안현호 지경부 1차관은 "반도체, 디스플레이 산업은 수급구조가 유사하고 두 업종을 동시 영위하는 협력업체들이 많은 데다 수직계열화 구조와 장비ㆍ재료ㆍ시스템반도체의 해외의존이 지속되고 있어 중소 협력업체의 성장이 한계에 봉착할 우려가 있다"면서 "두 협회가 100개사를 조사한 결과 절반이 넘는 55%가 동반성장이 잘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밝혀 이번에 공동으로 동반성장 대책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안 차관은 이어 "우리에게는 세계적 수요 대기업에 의한 기업내시장(Captive Market)이 형성돼 있다는 점에서, 중소 협력업체의 성장 토양이 잘 갖춰져 있다"면서 "이번 동반성장 전략을 통해 대기업들이 중소 협력업체 성장에 발 벗고 나선다면, 빠른 시일 내에 세계적 장비 재료 기업, 팹리스 기업을 만들어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안현호 지경부 1차관, 정만기 지경부 정보통신산업정책국장, 권오현 삼성전자 반도체사업담당 사장(반도체산업협회 회장), 김종갑 하이닉스 이사회 의장, 권영수 LG디스플레이 대표이사 사장(디스플레이산업협회 회장), 장원기 삼성전자 사장(LCD사업부장), 배효점 SFA 대표, 이준혁 동진쎄미켐 대표 , 한대근 실리콘웍스 대표 등 협력사 대표, 양준철 반도체산업협회 상근부회장, 김호 디스플레이산업협회 상근부회장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이경호 기자 gungh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