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中, 식품 물가 '온도차'

최종수정 2010.11.20 22:30 기사입력 2010.11.20 15: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해수 기자] 중국이 올들어 5번째로 시중은행의 지급준비율을 인상하면서, 세계 경제의 양대 축인 미국과 중국의 인플레이션 온도차가 극명하게 나타나고 있다.

미국의 연방준비제도(Fed)는 지난 3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8개월간 6000억달러의 자산을 매입하는 추가 양적완화책(QE2)을 발표했다. 기대 인플레이션을 높여 실질 금리를 낮추고 기업투자 및 소비자 지출을 촉진시키겠다는 것.
반면 중국은 QE2로 인한 대규모 유동성 유입을 우려하고 있다. 고삐 풀린 달러가 중국 시장에 몰려들면서 물가 상승압력을 가중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미국의 QE2는 달러 약세를 동반할 수밖에 없다. 또한 약달러는 식품 원자재 가격의 급등을 유발한다. 그러나 식품 가격 상승은 중국과 미국에게 전혀 다른 의미를 지닌다.

모건스탠리의 리차드 버너 이코노미스트는 “식품 가격 상승에 따른 미국과 신흥국 시장의 충격은 두배 정도 차이가 난다”면서 “미국 소비자 지출에서 식품이 차지하는 비중은 상대적으로 작기 때문에 파급효과 역시 제한적이다”고 설명했다.
식품 가격이 6% 급등할 경우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는 0.4~0.5% 상승하며, 가처분 소득 역시 비슷한 수준으로 떨어지게 된다.

그러나 신흥국의 경우 소비자 지출과 CPI에서 차지하는 식품 가격의 비중은 미국과 같은 선진국에 비해 최소 두배 이상이다. 기대 인플레이션의 영향 역시 훨씬 크다. 게다가 신흥국 경제는 높은 성장률을 기록하고 있고 경제적 간극(economic slack)이 작으며, 수용적인 통화 정책을 사용하고 있기 때문에 인플레이션 압력이 상당한 수준에 이르고 있다.

중국의 경우 10월 CPI는 식품물가의 10.1% 급등으로 4.4%나 상승했다. 중국 당국은 식품 물가의 상승이 광범위한 물가 폭등의 조짐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중국 소비자 지출에서 돼지고기 가격이 차지하는 비중은 여전히 크다”면서 “1989년 천안문 사태를 포함해 중국의 대규모 시위는 물가 때문인 경우가 허다하다”고 지적했다.


조해수 기자 chs900@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