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인플레 잡는 카드는 지준율 인상"

최종수정 2010.11.20 12:20 기사입력 2010.11.18 17: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해수 기자] 중국이 인플레이션 급등을 막기 위해 시장개입까지 불사하겠다고 밝히면서, 이번 사태가 어떤 방향으로 전개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8일 로이터 통신은 중국의 현재 인플레이션은 통제를 벗어난 수준이 아니며 통화 긴축이 효과적인 인플레이션 억제책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달 중국 소비자물가(CPI)는 전년 동기대비 4.4% 상승했다. 이는 정부의 목표 인플레이션 3%를 훌쩍 넘어서는 것.

그러나 로이터는 현재의 CPI는 2008년 초에 비해 훨씬 낮은 수준이며, 중국 정부는 당시에도 고강도 긴축을 통해 물가를 잡을 수 있음을 보여줬다고 지적했다.

중국 정부는 다만 기대 인플레이션이 급등하는 것을 경계하고 있다. 이 때문에 17일 중국 국무원은 가격 통제에 나설 것이라고 발표하면서, 정부가 현 상황을 인지하고 있으며 필요할 경우 언제든지 조치에 나설 수 있다는 인상을 대중에게 각인시켰다.
로이터는 점차 매파 진영이 힘을 얻어감에 따라 통화 긴축이 강화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지금까지 중국의 긴축정책은 한 번의 금리 인상과 점진적인 위안화 절상을 통해 완만한 속도로 진행돼 왔다.

로이터는 연내에 또 한번의 금리 인상이 단행될 가능성보다 지급준비율이 인상될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또한 7조5000억위안의 대출 상한이 내년에는 7조위안까지 낮아질 것이며 위안화를 달러대비 5% 절상할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중국은 선진국들의 통화 완화책으로 인해 인플레이션이 유발됐다고 비판하고 있다. 로이터는 그러나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중국 정부가 시행한 4조위안의 경기부양책과 9조6000억위안의 은행 대출로 인해 인플레이션이 촉발됐다고 강조했다.

로이터는 물가 폭등으로 폭동이 일어날 가능성은 희박하지만, 1989년 천안문 사태에 대한 아픈 기억이 있는 중국 정부는 반정부 시위에 대한 일말의 가능성도 배제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와 관련 원자바오 중국 국가 주석은 “경험에 비추어 볼 때, 두 가지가 국가 권력과 사회 안정성을 해칠 수 있다”면서 “그것은 바로 부패와 물가”라고 말했다.


조해수 기자 chs900@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