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차 미국법인 "갤런당 50마일 연비 도전"

최종수정 2010.11.14 09:44 기사입력 2010.11.14 09:4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현대자동차 미국 법인이 오바마 정부의 승용차 평균 연비 목표 달성에 자신감을 나타냈다.

13일(현지시각) 미국 디트로이트 프리 프레스 보도에 따르면 존 크라프칙 현대차 미국법인(HMA) 사장은 최근 "오바마 정부가 제시한 갤런당 평균 50마일이라는 연비 목표는 두려운 게 아니다"고 언급했다.
갤런당 50마일은 미국 자동차 업계가 난색을 표시한 부분이기 때문에 현대차 미국법인의 이 같은 언급은 더욱 주목을 받고 있다.

미국 행정부는 2025년까지 갤런당 평균 62마일 연비 충족이라는 목표를 수립한 상황이다.

현대차가 자신하는 이유는 이미 2011년형 쏘나타 하이브리드와 엘란트라(내수명 아반떼)의 경우 이미 갤런당 평균 40마일이라는 목표를 달성한 상태다. 크라프칙 사장은 미 행정부가 제시한 '평균 연비 기준(CAFE)을 적용하면 자동차 업계가 제시하는 일반적인 연비보다 높게 나온다는 점을 거론하고 있다.
신형 엘란트라를 예로 들면 도시 주행기준 갤런당 29마일, 고속도로 주행시 40마일이지만 CAFE 기준을 적용하면 44마일 이상이 나오게 된다. 미 행정부의 이 같은 기준이 현대차에게는 오히려 해볼만한 과제가 되고 있는 셈이다.

최근 결렬된 한미FTA 최종 협상에서는 미국차의 안전과 연비, 온실가스 배출 기준, 예외적용 기한 등이 주요 변수가 되기도 해 현대차의 도전은 더욱 관심을 끄는 양상이다.


최일권 기자 igchoi@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