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T, 애플 '페이스타임?' 우린 어디서나 'HD영상통화'

최종수정 2010.10.26 18:57 기사입력 2010.10.26 10:17

댓글쓰기

안드로이드폰 대상, 3G망 와이파이망 어디서나 이용 가능

[아시아경제 명진규 기자]스마트폰과 태블릿PC 등 다양한 기기들이 늘어나며 화질과 편의성이 향상된 영상통화 서비스가 새롭게 부각되고 있다.

SK텔레콤(대표 정만원)은 26일 기존 영상통화 대비 화질과 이용 편의성을 대폭 개선하고, 3세대(3G)망과 와이파이(무선랜)망을 가리지 않고 언제, 어디서나 이용 가능한 'HD 영상통화'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HD영상통화는 기존 영상통화에서 사용되는 프레임 전송 기술과 동영상 압축 기술의 혁신을 통해 화질 수준이 기존 48Kbps에서200Kbps 이상 급으로 개선돼 깨끗한 화질의 영상으로 통화할 수 있다.

HD영상통화는 3G망 및 와이파이망을 모두 이용할 수 있다. 와이파이 망에서는 이용 요금은 음성통화 요금과 동일한 초당 1.8원이 부과된다. 3G망에서는 음성 초당 1.8원, 영상 1.5원이 부과돼 3.3원을 받는다. 스마트폰 정액 요금제를 사용하는 사람은 영상 요금만 내면된다.

영상통화를 하면서 다양한 부가 기능도 이용할 수 있다. 영상통화 중 상대방에게 사진, 주소록을 전송하고 위성항법장치(GPS)를 통해 내 위치가 표시된 지도를 상대방에게 전송할 수도 있다.
HD영상통화는 안드로이드2.2 버전인 프로요부터 지원한다. 다음 달 초 출시 예정인 갤럭시탭에는 기본 탑재된다. SKT는 향후 모든 제조사와 협의를 통해 새로 출시되는 안드로이드 단말기에 HD영상통화를 기본 탑재할 계획이다.

갤럭시S와 갤럭시A 사용자들은 안드로이드 2.2 업그레이드 일정에 맞춰 'T스토어'에서 HD영상통화 앱을 다운로드 받아 설치하면 된다.

애플의 페이스타임은 아이폰, 아이팟터치, 맥북 등 애플 제품 사용자끼리 무료로 영상통화를 제공한다. SKT의 HD영상통화는 음성통화 요금을 내야 한다는 단점이 있지만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를 사용하는 기기는 모두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SKT는 안드로이드에 이어 윈도폰7 기반 스마트폰 및 일반 휴대폰까지 HD영상통화 서비스를 확대하고 기업의 화상회의, 원격진료 등 기업시장으로 서비스를 확대시킬 계획이다.


명진규 기자 aeo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