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웃집' 채기훈, 본부장에 "하영이 남자친구 아니라 남편이다" 폭로

최종수정 2010.09.26 21:38 기사입력 2010.09.26 21:38

댓글쓰기

'이웃집' 채기훈, 본부장에 "하영이 남자친구 아니라 남편이다" 폭로

[스포츠투데이 이은지 기자]최원영이 한채아와 결혼한 사실을 폭로했다.

26일 오후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이웃집 웬수'에서 채기훈(최원영 분)이 윤하영(한채아 분)과 결혼한 사실을 본부장에게 밝혔다.
결혼 후 첫 명절에 회사 출장을 간다는 하영. 기훈은 그런 하영을 이해할 수 없었다. 게다가 본부장과 함께 가야 한다고 하니 더욱 이해할 수 없었던 것.

하지만 하영은 "회사일이다. 일하면서 다른 핑계를 대본 적 없다"고 막강하게 맞섰다. 이에 기훈은 "자꾸 회사 핑계 댈 것이면 회사를 그만 둬라"고 불같이 화를 냈다. 이어 기훈은 "계속 이런 식 이라면 결혼계약 지킬 수 없다"고 말했다.

기훈은 회사에 출근해서도 하영을 향한 본부장의 마음을 알고 싶어 했다. 결국 본부장에게 전화를 건 기훈. 기훈은 만날 것을 요청했다.
본부장과 대면한 기훈. 본부장은 기훈에게 "하나 물어 볼 것이 있다. 윤과장 삼촌이 아니라 결혼할 남자친구가 있다고 했다"고 물었고 이에 기훈은 "남자친구가 아니라 결혼한 남편이다. 결혼할 때 계약이었다"고 폭로했다.

본부장은 잠시 놀란 듯 했으나 "왜 그런 계약을 했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고 기훈은 "결혼을 지키기 위한 방법이었다"고 해명하며 "(오늘 만남이) 불쾌했다면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기훈의 솔직한 폭로에 본부장은 "불쾌할 것까진 없지만 실망스럽다. 윤과장과 내가 어떤 사이가 될지 기대했었다"며 "결혼한줄 몰랐으니까 이정도 말은 이해해달라"고 쿨하게 말했다.

이어 "우리 만난 것은 윤과장이 알 필요는 없을 것 같다"고 예상외로 깨끗하게 물러서는 모습을 보여 기훈의 마음을 더욱 복잡하게 만들었다.

결국 결혼 계약을 파기하고 만 기훈. 추후에 이 사실을 하영이 알게 될 경우 두 사람에게 미칠 파장이 얼마나 클지 시청자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이은지 기자 ghdpssk@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