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황식 후보자 딸 취업 특혜 의혹"

최종수정 2010.09.25 13:00 기사입력 2010.09.25 12:5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김황식 국무총리 후보자의 딸이 친척이 운영하는 대학에서 시간강사를 하는 등 취업시 특혜를 입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국무총리 인사청문특별위 민주당 정범구 의원은 25일 국무총리실로부터 넘겨받은 '후보자·배우자·직계존속비 사보임 현황 및 공사직 재직시 수령한 급여 등의 상세내역'을 토대로 이같이 주장했다.
자료에 따르면 김 후보자의 딸은 지난 2003년 미국 유학을 마치고 김 후보자의 누나가 총장으로 있는 동신대학교와 누나의 시부가 세운 동강대학에서 시간강사로 활동했다.

김 후보자의 딸은 2003년부터 2007년까지 동신대에서 시간강사로 근무하며 1353만원을, 같은 기간 동강대에서 1689만6000원을 받았다.

정 의원은 "김 후보는 2005년 대법관 인사청문회에서 장녀의 유학자금 일부를 누나로부터 도움을 받았다고 밝혔고, 김 후보자의 누나는 딸 결혼자금 명목으로 차용증 없이 1억원을 빌려줬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김 후보가 사학재단 총장으로 있는 누나와의 끈끈한 정 때문에 대법관 시절 비리재단 이사들의 복귀할 수 있게 한 상지대 이사 선임 판결에 영향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된다"고 주장했다.

지연진 기자 gyj@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