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시중 위원장, 중남미 와이브로 외교 나섰다

최종수정 2010.09.27 06:21 기사입력 2010.09.26 11:45

댓글쓰기

정보통신 올림픽 '전권회의' 유치에 총력

최시중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최시중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아시아경제 명진규 기자]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최시중)는 오는 27일부터 10월 6일까지 최시중 위원장이 에콰도르, 우루과이 및 멕시코 순방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번 순방은 중남미 지역에 와이브로, DMB 등 국내 방송통신 서비스 진출을 가속화하고 2010년 국제전기통신기구(ITU) 전권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이뤄졌다.
중남미 지역은 국제사회에서 영향력이 확대되고 있어 우리나라의 국제기구 진출과 국제행사 유치를 위한 주요 협력대상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중남미 시장에 대한 우리나라의 최근 5년간 수출 증가율도 연평균 30%대에 달한다.

방통위는 지난 9월 에콰도르 꼬레아 대통령 방한을 계기로 정보통신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바 있다. MOU의 일환으로 방통위는 오는 28일 현지에서 에콰도르 통신정보사회부와 공동으로 방송통신 융합 정책포럼과 시연회를 개최하기로 했다.

최 위원장은 오는 27일부터 29일까지 에콰도르 방송통신 융합 정책포럼에 참석하고 최고위급 인사들과의 면담을 통해 와이브로, 모바일IPTV, DMB 등 국내 첨단 방송통신 서비스와 방송콘텐츠가 효과적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최 위원장은 오는 30일부터 10월 1일까지 우루과이를 방문한다. 이번 우루과이 방문은 지난 1월 방한한 우루과이 에너지자원광물부 장관이 상호협력의 필요성을 제기해 이뤄졌다. 우루과이 산업에너지광물부 장관과의 양자회담과 방송통신 관련 MOU 체결이 이뤄질 전망이다.

마지막 일정으로 최 위원장은 제18차 ITU 전권회의에 참석하기 위하여 10월 3일부터 6일까지 멕시코 과달라하라를 방문한다. 최 위원장은 이번 전권회의에서 2014년 ITU 전권회의 한국 유치와 우리나라의 6회 연속 ITU이사국 진출을 위한 선거활동을 전개해 나갈 예정이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이번 순방을 통하여 그동안 방송통신 분야의 진출이 부진하였던 중남미 지역에 교두보가 확보되어 자원 부국인 중남미 지역에 대한 진출이 확대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정보통신 올림픽이라 불리는 2014년 ITU 전권회의의 한국 유치와 6회 연속 이사국 진출을 통하여 방송통신 국제기구에서의 한국의 위상이 제고될 전망이다.


명진규 기자 aeo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