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농축산물 원산지 표시 위반자 대거 적발

최종수정 2010.09.25 17:19 기사입력 2010.09.25 17:19

댓글쓰기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충남지원, 형사입건 29건·과태료 10건 399만원 물려

[아시아경제 왕성상 기자] 대전·충남지역에서 농축산물 원산지 표시를 어긴 사업자들이 행정당국에 대거 걸려들었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충남지원(지원장 박상연, 이하 ‘농관원’)은 25일 추석을 앞두고 농축산물 원산지표시단속을 펴 원산지를 가짜로 적어 팔거나 표시를 않고 판 업소 39곳을 적발, 처벌했다고 밝혔다.
농관원은 지난 8월30일부터 이달 21일까지 특별사법경찰관 109명과 원산지단속보조원 13명, 명예감시원 3000여명을 동원해 대전?충남지역 3975곳을 점검했다.

이들 위반업소들 중 수입산 제품을 국산으로 표기하거나 원산지를 속여 판 업주 29명은 형사입건, 표시를 하지 않은 업주 10명은 399만원의 과태료를 물렸다.

걸려든 품목은 ▲돼지고기 11곳 ▲쇠고기 8곳 ▲배추김치 5곳 ▲채소류 4곳 ▲한약재 4곳 ▲쌀 1곳 ▲닭고기 1곳 등이다.
농관원 관계자는 소비자들이 농축산물을 살 땐 원산지표시를 확인한 뒤 살 것을 당부했다.

그는 “산 농축산물의 원산지가 의심 되면 전국 어디서나 부정유통신고전화(1588-8112번) 나 농관원 인터넷홈페이지(www.naqs.go.kr)로 신고해 달라”고 강조했다.

[주요 적발 사례]
1. 미국산 돼지고기 삼겹살과 목살, 쇠고기등심을 국내산 및 국내산 한우불고기용으로 둔갑해 판 업체 : 천안시 서북구에 있는 곳으로 OOO마트 내 정육코너에선 미국산 돼지고기 삼겹살, 목살, 쇠고기 등심 2157.3kg을 사서 국내산 냉장삼겹살과 목살, 국내산 한우소불고기용으로 원산지를 속여 팔다 형사입건 됐다.

2. 중국산 헛개열매로 건강보조식품을 만들어 팔면서 원산지를 국산으로 속여 판 업체 : 충남 금산군에 있는 업소로 OO영농조합법인에선 중국산 헛개열매를 사용해 헛개산수유 458상자(1상자는 70㎖ 30포)와 헛개다슬기 456상자(1상자는 70㎖ 30포)를 만들어 건강보조식품으로 팔면서 원료의 원산지를 국산으로 표시, 형사입건 됐다.

3. 수입산 삼겹살과 돼지족발을 사서 보쌈과 족발을 조리해 팔면서 원산지를 국산으로 거짓표시해 판 업체 : 대전시 중구에 있는 업소로 OOOO음식점에선 벨기에산 삼겹살과 스페인산 돼지족발 356.9kg을 구입해 삼겹살은 보쌈으로, 족발은 토종미니족발로 조리해 팔았다. 이 업소는 원산지를 국산으로 표시해 팔다 형사입건 됐다.

4. 중국산 쌀과 배추김치를 구입해 밥과 반찬용으로 팔면서 메뉴판에 국내산으로 거짓표시 한 업체 : 대전시 동구에 있는 식당으로 중국산 쌀과 배추김치를 사들여 쌀은 밥으로, 배추김치는 반찬으로 팔면서 메뉴판에 각각 국내산으로 원산지를 표시해 형사입건 됐다.

5. 국내산과 수입산 고기를 섞어 만든 숯불양념돼지구이를 팔면서 국산으로 원산지를 거짓표시해 판 업체 : 천안시 동남구에 있는 OO떡갈비는 국내산과 수입산 돼지고기로 만든 숯불양념돼지구이 2180kg을 사들여 떡갈비로 팔면서 메뉴판에 국산으로 원산지를 속여 판매하다 형사입건 됐다.


왕성상 기자 wss4044@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