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웃집' 원래 부모는 자식 짝사랑 하는 법, 안방극장 '눈물바다'

최종수정 2010.09.18 22:00 기사입력 2010.09.18 22:00

댓글쓰기

'이웃집' 원래 부모는 자식 짝사랑 하는 법, 안방극장 '눈물바다'

[스포츠투데이 이은지 기자]18일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이웃집 웬수'에서 자식을 향한 부모의 사랑이 안방극장을 눈물바다로 만들었다.

생모가 살아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지영(유호정 분). 지영은 울분을 담아 부친 윤인수(박근형 분)에게 원망을 말을 쏟아냈다.
지영에게 생모가 살아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는 것을 알아차린 이선옥(정재순 분)은 지영을 달래주기위해 지영을 찾아갔다.

아무렇지 않게 반찬을 챙겨와 잘해주는 선옥을 본 지영은 "엄마는 무슨 천사냐"고 또 다시 모진 말을 쏟아내며 눈물을 흘렸다. 지영은 눈물을 보이며 방으로 들어갔고 지영을 따라나선 선옥은 지영을 달래주기 시작했다.

지영은 "난 엄마를 엄마로서 사랑하지 않았다. 그저 고맙고 미안한 마음이 전부였다"고 솔직하게 고백했고 선옥은 "알고 있었다. 괜찮다. 원래 부모는 자식을 짝사랑하는 법이다"고 따뜻하게 안아줬다.
친어머니는 아니지만 지영을 끔찍하게 사랑하는 선옥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하기 충분했다.

'이웃집 웬수'는 결혼과 이혼, 그리고 재혼을 통해 사람과 사람의 관계를 풀어가는 과정을 재해석하고 있다. 가슴 따뜻한 인간들의 진정한 모습을 보여주며 호평 속에 방송중이다.

스포츠투데이 이은지 기자 ghdpssk@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