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종부세 비과세 부동산, 9월30일까지 신고하세요

최종수정 2010.09.15 12:00 기사입력 2010.09.15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황상욱 기자] 국세청이 올해분 종합부동산세 고지에 앞서 비과세(합산배제) 및 과세특례대상 부동산을 파악하기 위해 2만여명의 대상자에게 신고안내문을 발송했다고 15일 밝혔다.

국세청에 따르면 안내문을 받은 납세자 중 임대주택 등 비과세 부동산 보유자와 과세특례 적용대상 향교(종교)재단 등은 16일부터 이달 30일까지 신고해야 한다. 종부세 고지서는 오는 11월 중순경 발송될 예정이며 납부기간은 12월1일부터 12월15일까지다.
이번에 신고하는 비과세 부동산과 과세특례 부동산은 종부세액 계산 시 과세대상에서 제외된다. 종부세 비과세 대상은 전용면적 및 공시가격 등 요건을 갖춘 임대주택, 기타주택(기숙사, 미분양주택 등)과 주택건설사업자가 주택을 건설하기 위해 취득한 토지 등이다.

지난해 비과세 신고한 납세자 중 비과세 대상 부동산에 변동이 없는 경우에는 신고하지 않아도 되며 올해 최초로 신고하는 납세자는 해당되는 모든 부동산을 신고서에 기재하여 제출해야 한다.

국세청 관계자는 "종부세 비과세 혜택을 받은 후 비과세 요건을 충족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되는 경우에는 경감 받은 종합부동산세액 외에 이자상당액을 추징받게 되므로 법에서 정한 요건을 면밀히 검토해 성실하게 신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종부세 과세특례 대상은 종부세법 시행일(2005년 1월5일) 전부터 실질적으로 개별 향교(종교)단체가 소유하고 있으나 관리목적상 향교(종교)재단 명의로 등기한 주택 또는 토지며 종부세는 주택 등의 실질 소유자에게 과세하므로 개별단체를 실질 소유자로 신고하면 향교(종교)재단은 해당 부동산이 종부세 과세대상에서 제외되어 세금부담이 줄어들게 된다.

이번 신고를 위해 국세청에서는 해당 납세자에게 안내서류와 함께 보유물건명세서를 발송하고 납세자용 신고프로그램(CRTAX-C)을 제공하는 등 신고편의를 도모하고 있 과세특례신고의 경우 산하 개별단체가 신고할 필요 없이 향교(종교)재단에서 일괄 신고하도록 신고 절차도 간소화했다.

황상욱 기자 ooc@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