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李대통령, 러시아 방문 위해 출국

최종수정 2010.09.09 11:00 기사입력 2010.09.09 11:00

댓글쓰기

메드베데프·푸틴과 연쇄회담..철도·가스 집중 논의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이명박 대통령은 9일 오전 러시아 방문을 위해 출국했다.

오는 11일 귀국 예정인 이번 러시아 방문에서 이 대통령은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 블라디미르 푸틴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야로슬라블에서 열리는 세계정책포럼에 참석한다.
연쇄회담에서 양국은 올해 수교 20주년을 즈음해 철도·가스 등 경제협력 강화를 위한 논의에 집중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대통령은 방문 첫날인 9일 모스크바에서 최고 실세인 푸틴 총리와 회담을 하고, 양국 경제협력 관계를 집중 논의한다. 이어 에너지·자원·조선 등 현지 유력경제인 12명과 간담회를 열어 에너지 효율화, 원자력 개발, 의료 기기·기술, 우주·통신, 전략정보기술과 관련해 협력을 당부한다.

10일에는 메드베데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러시아 경제현대화 추진과 함께 에너지·자원, 극동시베리아 개발 등 양국 협력 증진 방안을 협의한다. 또 올해 한·러 수교 20주년을 맞아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를 심화·확대하는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번 러시아 방문에서는 천안함 사태와 관련한 논의는 없을 것 같다"며 "천연가스를 북한을 거치는 파이프라인을 통해 들여올지, LNG 형태로 선박으로 들여올지에 대한 협의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연쇄회담을 통해 우리 철도를 시베리아 횡단 철도에 연결하는 방안도 다뤄질 전망이다. 이를 위해 러시아가 북한을 남북 철도연결 협의에 동참하도록 외교적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통령은 또 베를루스코니 이탈리아 총리와도 만나 오는 11월 열리는 서울 G20 정상회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이 대통령은 세계정책포럼에 기조연설자로 참석해 우리나라가 산업화 과정에서 채택했던 민주주의와 경제의 동반 발전전략 모델을 설명한다. 아울러 이 대통령이 집권후반기 국정이념으로 내세운 '공정한 사회'에 대한 설명과 함께 정보ㆍ통신 기술의 발전을 토대로 한 민주주의 발전의 비전과 양국의 상호번영 방안을 제시한다.

올해 두번째 열리는 세계정책포럼은 메드베데프 대통령이 정치분야의 '다보스 포럼'으로 육성하기 위해 힘을 쏟고 있으며, 이 대통령도 메드베데프 대통령이 직접 요청해 참석을 수락했다. 이번 포럼에는 실비오 베를루스코니 이탈리아 총리와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 총리, 압둘 칼람 전 인도 대통령, 타보 음베키 전 남아공 대통령 등 550여명이 참석한다.

청와대 관계자는 "경제협력과 한반도 정세 등을 주로 논의하지만, 무엇보다 양국 정상간 우의를 다져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를 더욱 깊이있게 만들어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조영주 기자 yjch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