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석호익 KT 부회장 "정부, 스마트워크에 세제 혜택 줘야"

최종수정 2010.08.23 13:43 기사입력 2010.08.23 11:58

댓글쓰기

"정부 인사, 조직, 운영 시스템 변화시키고 도입 기업에 혜택 필요"

[아시아경제 명진규 기자]KT가 오는 9월부터 자사 직원들을 대상으로 스마트워크를 진행한다. 총 6500여명에 달하는 여성 및 연구개발, 지원 부문에 종사하는 근로자들이 대상이다.

석호익 KT 부회장
석호익 KT 부회장은 23일 서울 광화문 KT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스마트워크를 활성화하기 위해 정부의 인사, 조직, 운영시스템 먼저 변화시켜야 할 필요가 있다"며 "스마트워크를 도입하는 기업들에게 세제 혜택, 연구개발 협조 등 정책적 배려도 필요하다"고 밝혔다.
스마트워크는 단순히 일하는 장소를 원격지 등으로 바꾸거나 모바일 업무 환경을 구축하는 것에 한정된 것이 아니다. 기업에서 일하는 문화를 바꾸고 공정한 평가시스템이 수반돼야 스마트워크를 실현할 수 있다는 것이다.

석 부회장은 "단순히 근무지만 원격으로 바꾼다고 해서 스마트워크를 활성화시킬 수 있는 것이 아니다"라며 "객관적인 평가 시스템이 가장 중요하고 기업에서 스마트워크 근무자들에게 불이익을 주지 않도록 인식변화와 기업 문화의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석 부회장은 "스마트워크는 KT의 신성장 동력"이라며 "KT의 네트워크 자원 및 관련 솔루션, 전국에 촘촘히 구축돼 있는 전화국을 비롯한 장소가 더해진다면 초기 시장에서 시장 점유율 50% 이상도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KT는 2015년까지 국내 스마트워크 이용자가 230만~350만명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중 KT가 최소 115만명 이상을 확보해 시장 점유율 50% 이상을 차지하겠다는 계획이다.

KT는 전국에 전화국을 비롯한 자체 거점 500여곳을 확보하고 있다. 스마트워크가 본격화 되면 KT가 보유한 모든 거점들의 유휴 공간들은 스마트워크를 위한 장소로 기업들에게 임대될 예정이다.

공공기관과 각 지역 도서관 역시 스마트워크로 인해 발생한 유휴 공간을 이용할 계획이다.

KT는 브리티시텔레콤(BT)와 함께 스마트워크 사업을 진행 중이다. BT 임직원의 84%는 스마트워크를 이용한 탄력적 근무를 하고 있다. 현재 BT는 재택근무자들에게 사무용 가구를 지급하고 전력, 통신 사용비를 보조하는 등 스마트워크에 적극 나서고 있다.

KT는 BT와 손을 잡고 국내에 스마트워크 솔루션들을 선보인다. 값비산 해외 화상 회의 솔루션 대신 1인당 1만8000원 정도에 이용할 수 있는 자체 개발 화상회의 솔루션도 중소 협력사와 함께 개발했다.

본격적으로 스마트워크 사업이 시작되면 BT와 손을 잡고 국내 솔루션의 해외 수출에도 나설 계획이다.

석 부회장은 "외산 솔루션에 대한 비중이 높지만 지속적인 솔루션 개발 노력을 통해 국내 솔루션 비중을 점진적으로 높여갈 것"이라며 "정보통신기술(ICT) 인프라에서 해외 유수의 나라들을 앞서고 있는 우리나라가 초기 시장을 선점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명진규 기자 aeo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