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2016년까지 101만가구 공급…공급과잉 논란

최종수정 2010.08.04 15:39 기사입력 2010.08.04 15:39

댓글쓰기

주택보급률 96.5%→114%로 끌어올려

[아시아경제 김정수 기자] 2016년까지 경기도내에서 공공기관에서 모두 101만가구가 공급될 예정이어서 공급과잉 논란이 일고 있다.

4일 경기도에 따르면 현재 도내에서 개발이 추진 중인 택지지구는 65곳(면적 204㎢)이며, 이곳에 모두 100만8500여 가구의 주택이 건설돼 276만3000여명의 주민을 수용할 계획이다.

이는 7년 동안 연평균 14만4000여 가구의 주택이 공공기관에 의해 새로 건설되는 것이다.

공공기관이 시행하는 택지지구의 연도별 준공 현황 및 공급 주택수를 보면 올해 안 준공이 18곳(15만1080가구), 2011년이 18곳(26만3428가구), 2012년이 7곳(11만8024가구) 등이다.

시행 주최별로는 경기도시공사가 2곳 4만7632가구, LH가 63곳 96만870가구이다.
도는 2015년까지 매년 15만 가구 안팎의 주택을 공급해 지난해 말 현재 96.5%에 머물고 있는 도내 주택보급률을 114%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또 이 주택공급계획에는 민간 기업이 택지지구외 지역에서 개별적으로 공급하는 물량은 빠져 있어 실제 이 기간 매년 공급되는 주택수는 이보다 많을 것으로 보인다.

이 때문에 2016년까지 101만 가구 공급한다는 계획은 공급과잉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우려를 낳고 있다.

지난 6월 말 현재 도내 미분양 주택은 2만1969가구로, 전국 미분양 주택 11만20가구의 19.9%를 차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처럼 주택경기 장기침체로 미분양 주택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신규주택 대량공급은 집값 추가하락을 가속화시킬 것이라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한 부동산 전문업체 관계자는 "경기지역은 2001~2003년 매년 10만 가구, 그 이후에는 매년 6~8만가구가 분양됐다"며 "이를 감안하면 연평균 14만가구의 주택이 공급돼공급 과잉이 우려될 수 있다"고 말했다.

도 관계자는 "LH가 시행하는 택지개발사업이 일부 조정될 가능성이 있는 상황에서 아직까지 도내 주택보급률이 100%를 밑돌고 있고 주택시장이 앞으로 어떻게 변할지 모르기 때문에 공급과잉이 일어날 것으로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정수 기자 kjs@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