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테마섹 새 CEO 외국인? 내국인?

최종수정 2010.08.02 15:56 기사입력 2010.08.02 15:48

댓글쓰기

싱가포르 국부펀드 테마섹의 호칭 CEO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1350억달러를 운용하는 싱가포르 국부펀드 테마섹의 새 CEO 자리에 어떤 국적의 사람이 오르게 될까.

2일 월스트리트저널은(WSJ) 테마색의 새 최고경영자(CEO) 찾기 작업이 시작된 가운데 싱가포르 내부적으로 CEO의 국적에 대한 논쟁이 뜨거워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달부터 시에푸후아 테마섹 사장이 새 최고경영자(CEO) 물색에 적극 나설 것으로 보인다. 새 CEO가 나타날때까지 테마섹은 리센룽 싱가포르 총리의 부인이자 테마섹의 수장 역할을 해오고 있는 호칭 CEO가 당분간 자리를 계속 이어갈 방침이다.

외국 경험이 풍부한 싱가포르 국적의 사람과 싱가포르에서 오랜 시간을 보내 문화적 이질감이 느껴지지 않는 외국인 모두 테마섹의 CEO가 될 수 있다. 하지만 지난 2009년 7월 테마섹의 첫 외국인 CEO로 내정돼 업무승계를 받고 있던 찰스 칩 굿이어 전 BHP빌리튼 CEO가 공식 업무를 시작하기 3개월 전에 회사를 나가면서 CEO 국적 논란은 더 커지고 있는 분위기다.

테마섹과 찰스 칩 굿이어 측은 '전략상 차이'를 이유로 테마섹의 CEO 자리를 맡지 않은 것이라고 이유를 댔지만 일각에서는 외국인이라는 CEO의 국적이 불편함을 만들었을 것이라고 추측하고 있다. 테마섹의 투자 결정 과정에서부터 경영 전반에 대한 문제까지 회사의 고유 문화와 외국인 CEO의 서로 다른 생각이 충돌을 가져왔을 것이라는 추측이다.
타르만 샨무가라트남 싱가포르 재무장관은 지난해 8월 테마섹의 첫 외국인 CEO가 임명되기 전에 "테마섹의 CEO는 싱가포르 국적을 가져야 한다"며 "정부는 CEO의 국적에 대해 조심스럽게 논쟁을 해왔다"고 밝힌 바 있다.

테마섹 내부에서도 외국인 CEO이 필요하다는 의견은 나오고 있다. 테마섹이 해외 투자를 집중력으로 하는 만큼 외국인 CEO의 영입은 투자의 효율성을 높여주고 거래를 쉽게 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는 것.

다나바란 테마섹 회장은 "싱가포르 국적이 아닌 CEO가 나타나면 좋겠다"며 "테마섹이 정부의 힘에 움직이고 있지 않다는 것을 보여줄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컨설팅 전문업체 모니터그룹의 빅토리아 바바라 애널리스트는 "그들에게 CEO 국적이란 결정하기 매우 힘든 문제일 것"이라고 전했다.



박선미 기자 psm82@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DAY 주요뉴스 마트서 산 상추 봉지 속 '독사' 꿈틀…고향으로 돌려보낸 부부 마트서 산 상추 봉지 속 '독사' 꿈틀…고향으...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