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저공해車 구매비율 1위 대통령실..'꼴찌 국토부'

최종수정 2010.08.02 16:30 기사입력 2010.08.02 12:00

댓글쓰기

저공해자동차 구매의무 177개 기관 중 달성기관 48개소, 27.1%

[아시아경제 고형광 기자] 공공·행정기관 가운데 저공해 자동차 의무구매 목표인 20%를 달성한 기관은 10곳 중 3곳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행정기관중 대통령실이 21대의 신규 자동차 중 19대(90.5%)를 저공해자동차로 구입한 반면 국토해양부와 법원행정처는 저공해 자동차를 단 한대도 사지 않았다.

환경부 산하 수도권대기환경청(청장 정연앙)은 지난해 자동차를 새로 구입한 수도권 내 공공·행정기관 177개 기관 중 저공해자동차를 20% 이상 구매한 기관은 48개소(27.1%)로 조사됐다고 2일 밝혔다. 이는 전년도(2008년) 40개 기관에 비해 다소 증가한 수치지만 여전히 미흡한 수준이다.

기관별 저공해자동차 평균 구매비율은 중앙행정기관이 21.3%, 지방자치단체 13.0%, 공공기관 12.0%로 각각 조사됐다.
5대 이상의 자동차를 구입한 행정기관 가운데 대통령실의 저공해자동차 구매실적이 90.5%로 가장 높았다. 이어 국세청(80%), 환경부(73%), 영등포구청(45.0%), 과천시청(45.0%), 송파구청(40.0%) 순이었다.

또 공공기관 중에는 파주시 시설관리공단이 40%로 구매비율이 가장 높았고 한국토지주택공사(38.8%), 한국지역난방공사(37.5%), 한국가스기술공사(33.8%), 한국우편물류지원단(32.4%), 한국마사회(30.8%) 순으로 나타났다.

자동차 5대 이상을 구입한 기관 중 1대의 저공해자동차도 구입하지 않은 기관도 27개소나 됐다. 국토해양부를 포함 법원행정처, 화성시청, 용인시청, 안산시청 등 18개 행정기관과 한국전기안전공사, 한국시설안전공단, 군인공제회, 근로복지공단 등 9개 공공기관이 저공해자동차를 단 한대도 사지 않았다.

수도권대기환경청 관계자는 "저공해자동차 구매목표를 달성한 기관은 지난 2008년 40곳에서 지난해 48곳으로 다소 증가했지만 여전히 저공해차 운행문화가 정착되지 않았다"며 "저공해자동차 구매의무제도가 저공해자동차 보급 확대 기반을 마련하고 수도권의 공기를 맑게 하는 디딤돌이 될 수 있도록 행정, 공공기관의 적극적인 참여가 절실하다"고 말했다.

한편 수도권대기환경청은 저공해자동차를 구입하는 수도권 내 개인 및 사업자를 대상으로 5년간 환경개선부담금 면제, 공영주차장 주차료 감면 등 각종 혜택을 주고 있다.

▲ 지난해 총 구매대수 5대 이상 중 저공해자동차 구매실적이 없는 행정기관

▲ 지난해 총 구매대수 5대 이상 중 저공해자동차 구매실적이 없는 공공기관



고형광 기자 kohk0101@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DAY 주요뉴스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원대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