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기업, 4~6월 세전이익 400% 급증

최종수정 2010.08.02 09:26 기사입력 2010.08.02 09:2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해수 기자] 일본 기업의 4~6월(1분기) 세전이익이 전년동기대비 무려 400%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지난달 30일까지 1분기(4~6월) 실적을 발표한 상장회사 중 559개 기업을 조사한 결과, 1분기 세전이익이 전분기대비 46% 증가한 3조8300억엔을 기록했다고 전했다. 이는 금융위기 전인 2008년 1분기의 93% 수준.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14% 증가해 2008년 1분기의 86%선까지 회복됐다.

전문가들은 1분기 상장회사들의 실적 개선이 각 기업들의 구조조정 및 비용감축 노력과 신흥시장의 수요 증가 때문이라고 풀이했다.

전자업체 파나소닉(Panasonic Corp.)은 신흥시장의 평면TV와 가전제품 판매 호조에 힘입어 1분기 세전이익이 843억엔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동기 517억엔 손실에서 큰 폭으로 개선된 것.
전자업체 소니(Sony Corp.) 역시 1분기 789억엔 세전이익을 달성했다. 전년동기에는 329억엔 손실을 기록한 바 있다. 소니는 신흥시장 평면TV 및 PC 수요가 40%나 급증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일본 3위 자동차업체 닛산(Nissan Motor Co.)의 경우 전세계 매출은 30%, 중국시장 매출은 무려 70% 이상 급증했다. 닛산은 소형차 ‘티이다(Tiida)’가 전체 매출 증가를 견인했다고 분석했다. 자동차 및 자동차 부품 산업의 1분기 세전이익은 전년동기와 비교해서 무려 7000억엔 가까이 개선됐다.

건설장비업체 코마츠(Komatsu Ltd.)의 중국 매출은 약 80%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비제조업체 중 무역업체의 세전이익은 원자재 가격 상승에 힘입어 130% 증가했다. 해운업체 역시 콘테이너선 수요 급증으로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모든 상장기업의 1분기 세전이익은 연환산 2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상당수의 일본 기업들은 하반기 영업이익이 엔화 강세와 선진국들의 경제 둔화로 큰 타격을 입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편 조사 대상에 포함된 회사는 업체수로는 상장회사의 36%를 차지하며 시가총액 규모로는 62%를 차지한다.



조해수 기자 chs900@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