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검찰, 총리실 의혹 수사 본격화

최종수정 2010.08.02 10:13 기사입력 2010.08.02 08:0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효진 기자] 국무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의 민간인 불법사찰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이번주부터 비위 의혹이 있는 정부 고위 관료를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2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팀장 오정돈 부장검사)은 이인규 전 윤리지원관 등을 뇌물수수와 직무유기 혐의로 고발한 참여연대 관계자를 이번주에 불러 고발 경위 등을 조사한다.
참여연대는 이 지원관이 2008년 말 기업 법인카드를 받아 유흥비로 쓴 혐의(뇌물수수)로 정부 고위 관료의 비위를 일부 확인하고도 구두경고만 하는 선에서 덮어준 혐의(직무유기)로 고발했다.


지원관실이 민간인인 남경필 한나라당 의원 부인 관련 사건을 내사했다는 의혹에 대한 수사도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검찰은 이 사건을 수사했던 서울 강남경찰서 소속 경찰관을 지난주에 불러 지원관실이 수사에 개입했는지 여부 등을 조사했다.

한편, 검찰은 지난 주말 지원관실 사찰 관계자 3명을 소환해 사찰을 지시 또는 지휘한 '윗선'이 누구인지를 조사했다. 이와 관련, 검찰은 이영호 전 청와대 비서관 소환 여부를 조만간 결정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효진 기자 hjn2529@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