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건설, 쿠웨이트서 14억달러 플랜트공사 수주(종합)

최종수정 2010.07.30 12:14 기사입력 2010.07.30 11:1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소민호 기자]현대건설이 쿠웨이트에서 14억달러가 넘는 플랜트공사를 수주했다.

김중겸 현대건설 사장은 29일(현지 시간) 쿠웨이트 국영석유회사 KOC(Kuwait Oil Company)가 발주한 14억585만달러(원화 약 1조6680억원) 규모의 오일 및 가스 파이프라인 설치 공사를 단독으로 수주, 현지에서 계약을 체결했다.
이 공사는 쿠웨이트 사비아(Sabiya) 지역과 도하(Doha) 지역에 위치한 2개 발전소에 공급될 연료가스 및 가스오일의 수송을 위한 파이프라인 설치하는 프로젝트다. 준공은 2013년 4월 예정이다.

이에따라 현대건설은 아흐마디(Mina Al-Ahmadi) 지역에 위치한 정유시설에서 도하 발전소와 사비아 발전소에 이르는 총 연장 800㎞의 오일 및 가스 수송용 파이프라인, 5개의 부스터 스테이션(Booster Station; 오일 및 가스의 장거리 수송을 원활하게 하기 위해 파이프라인 중간에 설치하는 시설물)을 설치하게 된다.

이번 공사가 준공되면 최근 전력 수요 급증으로 인한 쿠웨이트의 전력난 해소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
이날 아흐마디市(Mina Al-Ahmadi City)에 위치한 쿠웨이트 국영석유회사 본사에서 진행된 계약식에는 김 사장을 비롯, 사미 알 루샤이드(Sami. F. Al-Rushaid) 쿠웨이트 국영석유회사 회장, 주 쿠웨이트 문영한 대사 등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김중겸 사장은 "최근 쿠웨이트의 대규모 프로젝트를 잇달아 현대건설이 따내 기쁘게 생각한다"며 "현대건설이 지난 30여 년 동안 쿠웨이트에서 보여준 시공능력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공기 내에 최고의 품질로 완공하겠다"고 약속했다.

현대건설은 지난 7월초 쿠웨이트에서 11억3000만달러 규모의 부비안 항만공사를 수주한데 이어 잇달아 초대형 공사 수주에 성공, 쿠웨이트 건설 시장에서 입지를 더욱 강화했다. 또 향후 지속적으로 발주가 예상되는 쿠웨이트 내 대형 공사 수주에 유리한 위치를 확보할 수 있게 됐다.

현대건설은 지난 1977년 슈아이바 항만 확장 1·2단계 공사로 처음 쿠웨이트에 진출한 이후 지금까지 우수한 기술력과 공사능력을 인정받으며 도로·발전담수·송변전 등 40여 건의 공사를 수행해 오고 있다.

이번 공사 수주로 현대건설은 해외에서만 올들어 총 90억 달러 규모의 공사를 수주, 올해 해외공사 수주 목표인 120억 달러의 80%를 달성했다. 올 수주한 공사는 UAE 보르쥬 플랜트 공사(9억3000만달러), 싱가포르 대형 복합몰 공사(3억9000만달러), 카타르 도하 복합개발공사(4억3000만달러), 쿠웨이트 부비안 항만공사(11억3000만달러) 등이다.
◆현대건설이 수주한 쿠웨이트 파이프라인 공사 위치도.




소민호 기자 smh@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