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나쁜 남자' 오연수 "격정멜로 베드신? TV의 한계는 있다" 웃음

최종수정 2010.05.19 16:30 기사입력 2010.05.19 16: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고재완 기자]"격정멜로 베드신? TV의 한계는 있다."

배우 오연수가 19일 서울 목동 SBS에서 열린 SBS 새 수목드라마 '나쁜 남자'의 제작발표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SBS를 통해서는 10년 만에 인사드리는 것 같다"고 운을 뗀 오연수는 자신이 맡은 홍태라 캐릭터에 대해 "재벌가 맏딸이고 정략결혼해사 잘 살다가 심건욱이라는 남자를 만나서 가슴 뛰는 사랑을 느끼는 인물이다. 모든 것을 포기할 수 있을 정도로 격정적인 사랑을 한다"고 말했다.

그는 "전작 '달콤한 인생'에서의 캐릭터와 비슷하다는 말이 있는데 솔직히 연하남과의 멜로라는 것만 빼고는 모든 것이 다르다. 이번 캐릭터는 한 번도 사랑이라는 것을 해보지 않은 여자인데다 강한 역할이다"고 전하기도 했다.

김남길과의 베드신 촬영을 앞둔 것에 대해서는 "격정멜로라고 촬영 전부터 기사가 나와서 부담은 되는데 TV라는 매체에 한계가 있다"고 농담처럼 말하며 "태라는 사랑에 있어서는 모든 것이 격정적이다"라고 밝혔다.
덧붙여 그는 "남편은 내 일에 대해서 그렇게 터치를 많이 안하는 편이다. 얼마 전 TV에 '달콤한 인생' 베드신이 나오던데 최근에야 보고 '좀 과하게 했다'고 지나가는 말로 하더라. '마음에 품고 있었구나'라고 느꼈다"고 웃었다.

이어 오연수는 "솔직히 본인보다 주위에서 많이 물어보는 것이 곤욕스러운 것 같다. 그런 것을 물어보는 자체가 이상하고 배우로서 봐야 하지 않나. 어떤 대답을 듣기 위해 그런 질문을 하는지 의심스럽다. 직업이 배우니까 그것 가지고 부부싸움을 하지는 않다"고 말하기도 했다.

김남길, 한가인, 오연수, 김재욱 등이 출연하는 '나쁜 남자'는 심건욱(김남길 분)이 자신의 야망을 이루기 위해 문재인(한가인 분), 홍태라(오연수 분), 홍모네(정소민 분) 등과 엮이며 차가운 복수, 치명적 사랑을 겪는 이야기를 그릴 예정으로 오는 26일 첫방송한다.

고재완 기자 star@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오늘의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정호연 '과감한 모델 화보' [포토] 설현 '통통 튀는 화보' [포토] 손미나 '50세라니 안 믿겨'

    #스타화보

  • [포토] 현아 '몽환적인 분위기' [포토] 서동주 "몸무게 의미 없어" [포토] 김사랑 '완벽한 각선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