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동물 되고 싶어…특수의상 제작해 개로 변신한 일본 남성

최종수정 2022.05.28 21:21 기사입력 2022.05.28 21:21

의상 제작 총 40일 소요
제작비 약 2,000만 원 들어

사진='toco_eevee'·'zeppetJP' 트위터 캡처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나연 인턴기자] 자신이 좋아하는 품종의 개처럼 보이기 위해 수천만 원을 들여 특수의상을 제작한 동물 애호가의 사연이 전해졌다.


26일(현지 시간) 인디펜던트 등 외신들에 따르면 일본인 남성 도코 씨는 동물로 변신해보고 싶다는 꿈을 이루기 위해 특수 의상 전문업체에 콜리 견종으로 의상을 의뢰했다.

해당 업체 측은 실제 콜리와 똑 닮은 의상을 만들기 위해 도코 씨와 여러 차례 회의와 피팅을 거듭했다. 의상 제작에는 총 40일이 소요됐고, 제작비는 200만 엔(약 2,000만 원)이 들었다.


도코 씨는 의상이 완성되자 자신의 SNS에 "동물이 되고 싶은 꿈을 이뤘다"는 글과 함께 콜리 옷을 입은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는 도코 씨가 실제 콜리처럼 사족 보행을 하고 앞발을 흔들며 바닥을 뒹구는 모습이 담겼고, 이 영상은 170만 회가 넘는 조회수를 기록하며 화제를 모았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진짜 개라고 해도 믿을 듯. 의상 잘 만들었다", "처음에는 사람인 줄 몰랐다", "실제 개들이 보면 어떻게 반응할지 궁금하다" 등의 댓글을 남겼다.


도코 씨는 일본 마이나비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동물 중에서도 네 발로 걷는 귀여운 동물을 좋아한다"며 "의상을 만드는 데 현실적으로 개가 적합하다 생각했고, 가장 좋아하는 견종인 콜리를 모델로 삼았다"고 밝혔다.


또 "의상을 착용하면 움직임에 조금 제한은 있지만, 동물이 되고 싶은 꿈을 이뤄 정말 기쁘고 만족스럽다"고 전했다.


김나연 인턴기자 letter99@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태연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 [포토] 지수 '청순한 미모' [포토] 조이 '상큼미 끝판왕'

    #연예가화제

  • [포토] 김희선, '여전히 마네킹' [포토] 아이유 '청량미 가득' [포토] 제니 '인간 명품 그 자체'

    #스타화보

  • [포토] '조각인가요?'…보디 프로필 공개한 유이 [포토] 유아 '반전 섹시미' [포토] 변정수 '믿기지 않는 40대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