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호주 총선 승리한 노동당 당수 "국가통합 약속…기후전쟁 끝낼 것"

최종수정 2022.05.22 09:05 기사입력 2022.05.22 09:05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호주 총선에서 노동당이 압승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앤서니 알바니즈(59) 노동당 대표가 차기 총리로 유력해졌다.


22일 영국 BBC에 따르면 호주총선이 66.3%의 개표가 진행된 가운데 노동당은 하원 72석을 확보, 55석에 그친 자유·국민 연합을 꺾고 다수당에 오르게 됐다. 이번 호주 총선에서는 하원의원 151명과 상원의원 40명이 선출된다. 노동당이 4석을 더 가져가거나 연정을 통해 76석 이상을 확보하면 알바니즈는 호주의 새 총리에 오를 전망이다.

알바니즈는 노동당이 다수당 지위를 사실상 확정하자 승리 기념 행사에서 "큰 영광"이라며 "우리 노동당은 호주를 하나로 모으기 위해 매일 일할 것이고 나는 호주 국민에 걸맞은 정부를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자신이 '공공주택에서 장애 연금을 받는 미혼모의 아들'로 태어나 성장했다고 언급한 뒤 "호주 국민을 하나로 모으고 사회 복지 사업에 투자하며 기후 전쟁을 끝내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BBC와의 인터뷰에서 "미국·영국·호주 안보 동맹인 '오커스'(AUKUS)를 강력히 지지하며 기후 행동에서 세계의 지도자가 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BBC는 이르면 이날 그가 총리 취임 선서를 한 뒤 23일 일본에서 열릴 미국·일본·호주·인도의 대(對)중국 견제 협의체 쿼드 정상회의에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탈리아계인 그가 총리에 오르면 호주 최초의 비(非) 앵글로-켈틱계 총리가 된다. 알바니즈는 33세이던 1996년 시드니에서 하원 의원에 당선됐으며 그 후 25년간 하원 의원으로 일했다. 2007년 노동당이 집권하자 인프라·교통부 장관이 됐고, 2013년에는 부총리에 올랐지만, 총선에서 노동당이 패배하면서 10주 만에 물러났다.

그는 노동당 내에서도 진보 좌파 목소리를 냈지만 2019년 노동당 대표에 오른 뒤에는 중도 쪽으로 위치를 옮겼다고 BBC는 전했다. 실제 그는 중국과의 갈등에서 국가 안보에 대한 강경한 입장을 밝혔고, 기후 변화와 관련 공격적인 정책을 지지했다가 이를 철회하기도 했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리사 '독보적인 분위기' [포토] 장원영 '인형 같은 비주얼' [포토] 태연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송혜교 '압도적인 미모' [포토] 김희선, '여전히 마네킹' [포토] 아이유 '청량미 가득'

    #스타화보

  • [포토] 맹승지 '눈길 끄는 비키니' [포토] 이시영 '시원시원한 자태' [포토] 오승아 '시원한 각선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