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靑 "종전선언 관련 특정 시기·계기 없어…美 의회 다양한 의견"

최종수정 2021.12.08 15:48 기사입력 2021.12.08 15:48

댓글쓰기

11일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청와대 모습./김현민 기자 kimhyun81@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미국의 베이징 동계올림픽 보이콧으로 인해 '종전선언 시나리오'가 흔들린다는 지적이 나오는 가운데, 청와대는 "종전선언 관련해 특정 시기나 계기를 두고 추진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미국 공화당 의원 35명이 '종전선언 반대' 서한을 보낸 데 대해서는 "의회 내에서 다양한 의견이 있다"고 답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8일 오후 기자들과 만나 "종전선언과 베이징 올림픽 간의 직접적 관계는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관계자는 "베이징이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진전의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는 입장"이라며 "종전선언을 조속히 추진해 당사자간 신뢰를 구축하고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진전을 이루게 되기를 희망한다"고 설명했다.


종전선언 관련 특별한 시기·계기를 두고 있지 않다는 것이 '종전선언 추진 난조'를 뜻하는 것이냐는 기자의 질의에는 "종전선언은 한미 협의가 주축이 되어 문안이나 시기, 참석자 등 여러 가지 사항들을 조율해오고 있고, 이와 관련해서 북한 측이 어떻게 호응해 나올지가 관건"이라며 "지금 단계에서 방향 등을 예단하지는 않고 있다"고 답했다.


단 남북이 이미 정상 차원에서 2007년 10.4선언, 2018년 4.27 판문점 선언 등을 통해 종전선언 추진에 합의한 만큼 북한 측의 긍정적 반응을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미국 공화당 의원 35명이 종전선언 추진을 반대하는 서명 운동을 벌인 것과 관련해서는 "미국 의원들도 종전선언 관련 다양한 의견이 있다"며 지난 5월 브래드 셔먼 의원이 종전선언을 포함 북한에 대한 외교적 관여를 촉구하는 요지의 한반도 평화 법안을 발의한 것, 지난 11월 셔먼 등 민주당 소속 연방 하원의원들이 바이든 대통령 앞 서한을 통해 북미대화의 신속한 재개와 종전선언을 촉구한 것을 예로 들었다.


이 관계자는 "한미 양국은 종전선언 추진과 관련해 진지한 협의를 추구하고 있다"며 "우리 정부는 미 의회와도 긴밀한 소통을 유지하면서 미국 조야의 이해를 제고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제시 '완벽한 S라인' [포토] 노제 '물오른 미모' [포토] 아이유 '여신 강림'

    #연예가화제

  • [포토] 정호연 '대세의 화보' [포토] 조이 '청바지 여신' [포토] 허니제이, 깜찍 매력에 '심쿵'

    #스타화보

  • [포토] 이은비 '매력적인 S라인' [포토] 클라라 '파티룩의 정석' [포토] 제시 '화려한 비주얼'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