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나이벡, 뇌혈관장벽 투과 전달체 특허 출원…"mRNA 등 유전자 약물 적용 가능"

최종수정 2021.10.26 09:38 기사입력 2021.10.26 09:3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펩타이드 융합 바이오 전문기업 나이벡 은 자체 개발에 성공한 탁월한 효능의 뇌혈관장벽(BBB) 투과 전달체 ‘NIPEP-TPP-BBB 셔틀(BBB셔틀)’에 대한 국내 특허출원을 완료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특허 출원을 기점으로 나이벡은 PCT출원을 통해 해외 주요 국가 진입을 본격화할 예정이다. PCT출원은 한번의 국제 출원으로 PTC에 가입한 153개국에 직접 출원한 효과를 얻을 수 있다. 그동안 축적된 데이터뿐 아니라 기전이 명확히 규명됐기 때문에 다이치산쿄를 비롯한 글로벌 제약사들과 기술논의도 본격적으로 진행 중이다.

나이벡의 ‘BBB 셔틀’은 타겟팅 기능을 탑재한 자체 약물전달플랫폼 ‘NIPEP-TPP’를 이용해 다양한 뇌질환에 적용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약물로 많이 사용되는 항체뿐 아니라 siRNA 및 mRNA와 같은 유전자약물과 단백질까지 적용이 가능하다.


나이벡은 글로벌 제약사들과 논의를 진행해오면서 siRNA와 같은 유전자 약물을 접목한 BBB셔틀에 대해 연구를 지속해 다양한 데이터를 축적했다. 타겟팅 기능이 부여된 BBB셔틀에 유전자 siRNA를 접목해 특정 단백질의 발현을 크게 억제한다는 연구 결과를 얻었으며 siRNA 융합체에 대한 안정성 시험 또한 이미 마무리됐다.


나이벡 관계자는 “뇌혈관장벽(BBB)은 투과가 어려운 생체장벽으로 뇌종양, 파킨슨병 같은 뇌질환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생체 장벽을 통과해 약물을 전달할 수 있는 BBB 투과 약물전달 시스템이 필수적”이라며 “지금까지 개발 중인 기존 약물전달 플랫폼 투과율은 3~4%에 불과한 반면 나이벡은 기존 대비 2~3배가량 높은 9%의 약물 투과율을 검증했으며 관련 기전도 명확히 규명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기전 규명과 특허권 없이는 글로벌 제약사들과 공동연구, 라이선스 아웃 등이 어렵다”며 “이번 특허출원을 계기로 글로벌 제약사들과 공동연구를 비롯한 기술이전 등 업무 제휴를 통한 성과를 이루고자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포토] 제시카 '시크한 아우라' [포토] 노제 '시크한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포토] 제니 '일상이 화보'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파격 시스루' [포토] 손미나 "운동의 맛" [포토] 클라라 '독보적 S라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