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고민정, '전두환 옹호 발언' 尹에 "검찰공화국 대통령 되고 싶은가"

최종수정 2021.10.21 15:52 기사입력 2021.10.21 10:12

댓글쓰기

"尹, 민주주의 위해 쌓아온 숭고한 역사 한순간에 무너뜨릴 인물"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전두환 전 대통령을 옹호하는 듯한 발언을 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직격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서현 기자]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전두환 전 대통령을 옹호하는 듯한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위험한 인물"이라고 비판했다.


고 의원은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전두환을 닮고 싶어하고, 전두환 정치를 실현하려는 윤석열 예비후보는 즉각 사퇴하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아무 말 대잔치를 넘어 망발에 가깝다", "천박하고 한심한 지도자 철학", "너무 부끄럽고 창피하다" 등의 혹평을 내린 홍준표, 유승민, 원희룡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들의 논평을 인용하며 "윤석열은 겉으론 정의를 얘기하지만 그동안 민주주의를 위해 쌓아온 우리의 숭고한 역사를 한순간에 무너뜨릴 인물"이라고 직격했다.


이어 "김종인 전 대표가 국민의힘 의원들과 함께 5·18 묘역에서 무릎 꿇고 사죄하던 모습이 아직도 기억에 생생하다"며 "하지만 결국 그 모든 것이 쇼였음을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증명해줬다"고 말했다.


고 의원은 또 "돌이켜보면 윤 전 총장의 철학은 그동안 정치검찰이 국민들에게 보여준 역사 인식과 크게 다르지 않다"며 "어제 발언으로 윤 전 총장이 민주공화국의 대통령이 되고자 하는 것인지, 검찰공화국의 대통령이 되고 싶은 것인지 모든 국민이 확실하게 알게 됐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군사쿠데타는 민주주의의 적"이라며 "위험천만하고 용서할 수 없는 윤 전 총장의 발언은 그동안 우리 국민이 쌓아온 민주화 성과를 부정하고 광주시민의 자부심을 조롱하는 반역사적 망언"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대한민국 헌법 제1조 제 2항의 내용을 인용한 고 의원은 "대한민국의 주권은 국민에게 있고,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며 "80명의 더불의민주당 초선의원은 헌법을 수호하겠다. 헌법을 부정한 윤석열씨가 대권행보하는 것을 막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지난 19일 국민의힘 부산 해운대갑 당협 사무실을 찾아 "전두환 대통령이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정치는 잘했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 호남 사람들도 그런 얘기를 한다"라고 언급해 전두환 전 대통령을 옹호한다는 논란을 일으켰다.


이후 논란이 커지자 윤 전 총장은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제가 하고자 했던 말은 각 분야 전문가 등 인재를 적재적소에 기용해 제 역량을 발휘하도록 하겠다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전두환 정권이 독재를 했고 자유민주주의를 억압했던 것은 두말할 필요도 없는 역사적 사실"이라며 "저는 12.12 모의재판에서 판사 역할을 하면서 당시 신군부 실세 전두환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했던 사람이다. 제 역사의식은 그때나 지금이나 변함이 없다"고 덧붙였다.


김서현 기자 ssn359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선미 '도발적인 눈빛'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포토] 제시카 '시크한 아우라'

    #연예가화제

  •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요염한 자태' [포토] 홍수아 '파격 보디 프로필' [포토] 제시 '시선집중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