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윤석열-홍준표 '거센 공방'…"도덕성, 이재명과 피장파장"VS"격 갖춰달라"

최종수정 2021.10.15 23:03 기사입력 2021.10.15 23:03

댓글쓰기

홍준표 '장모·부인 리스크' 언급에, 윤석열 '처남 실형 선고'로 역공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오른쪽)과 홍준표 의원이 15일 저녁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1대1 맞수토론'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 제공=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금보령 기자]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전 의원이 '후보 자질', '도덕성' 등을 놓고 거센 공방을 주고 받았다. 홍 의원은 윤 전 총장을 향해 '도덕성이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피장파장'이라고 공격했고, 윤 전 총장은 '토론의 격을 갖춰달라'고 맞받아쳤다.


홍 의원은 15일 저녁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진행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1대 1 맞수토론'에서 윤 전 총장에게 "지난번에 제주도에서 당 해체 발언한 건 홧김에 한 건가"라고 첫 번째 질문을 던졌다.

윤 전 총장은 "제 생각을 말씀드린 것"이라며 "정신 못 차리고 정말 치열하게 우리가 다음 선거를 대비 못하면 그건 없어지는 게 낫다 이런 얘기"라고 설명했다. 지난 13일 윤 전 총장은 자신을 겨냥한 경쟁 주자들에게 "이런 정신머리부터 바꾸지 않으면 우리 당은 없어지는 것이 맞다"고 말한 바 있다.


홍 의원은 윤 전 총장의 도덕성을 지적하기도 했다. 홍 의원은 "윤 전 총장도 도덕성 거론하면 문제가 참 많다"며 "본인 문제가 지금 걸려든 게 몇 가지가 있는데 주요한 건 고발사주 연루 의혹이 첫째로 등장하고, 두 번째 윤우진 사건의 관련성 여부"라고 꼬집었다.


윤 전 총장은 "저는 떳떳하다"며 "프레임 만들어서 공격하는 걸 갖고 홍 의원이 이렇게 말하는데 제가 재작년부터 이 정부하고 대립각을 세우면서 살아 있는 권력수사를 할 때 그때도 다 나온 얘기다. 이게 어제 오늘 얘기가 아니다"라고 답변했다.

홍 의원은 또 윤 전 총장의 부인과 장모 관련 의혹까지 언급하며 도덕성 문제를 제기했다. 홍 의원은 "본인 리스크, 부인 리스크,장모 리스크 이렇게 많은 리스크 가진 후보를 제가 처음 봤다"며 "그런 식으로 해서 어떻게 이 지사를 이길 수 있겠다고 보는가. 도덕성 문제에서는 피장파장이다 그런 말을 많이 한다"고 얘기했다.


윤 전 총장도 반박에 나섰다. 윤 전 총장은 "도덕성 문제는 제 도덕성 문제를 얘기하라"며 "홍 의원의 처남이 어디 교도소 공사 준다고 해서 실형 선고 받고 이런 건 본인 도덕성하고 관계가 없는 건가"라고 되물었다. 홍 의원은 "나하고 (관계) 없다"고 했고, 윤 전 총장은 "마찬가지다"라고 말했다.


홍 의원이 계속 도덕성을 언급하자 윤 전 총장은 토론의 격을 갖춰달라고 재차 강조했다. 윤 전 총장은 "당을 26년 지키셨다고 하면서 5선에, 거기다 지사도 하고 했으면 좀 격을 갖춰달라"며 "토론의 격을 올려달라. 정치 26년 하고 왜 그렇게 하는가"라고 비판했다.


금보령 기자 gol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나연 '깜찍한 여신미모' [포토] 선미 '도발적인 눈빛'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연예가화제

  •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요염한 자태' [포토] 홍수아 '파격 보디 프로필' [포토] 제시 '시선집중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