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美 국채금리 1.5% 넘어서자 기술주 추락·달러 강세‥에너지주 급등

최종수정 2021.09.28 09:08 기사입력 2021.09.28 06:49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미국 국채금리가 장중 1.5%까지 상승하자 기술주가 하락하며 뉴욕 증시 주요지수가 혼조세를 기록했다.


27일(현지시간)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71.37포인트(0.21%) 오른 3만4869.37에, S&P500지수는12.37포인트(0.28%) 하락한 4443.11에, 나스닥지수는 77.73포인트(0.52%) 떨어진 1만4969.97에 마감했다.

이날 10년물 미 국채금리가 1.5%를 돌파한 것이 기술주 하락을 주도하며 S&P500과 나스닥 지수가 동반 하락했다. 다우지수가 상승했지만, 기술주 하락은 S&P500 지수도 끌어 내렸다.


다우지수 상승은 델타 변이 확산이 정점에 달할 것이라는 예상에 힘입은 것으로 풀이됐다. 앨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경영자는 하루 전 1년 이내에 미국의 보건 상황이 정상으로 돌아올 수 있다고 예상했다.


크루즈 선사 카니발 콥은 3.7%, 유나이티드 항공은 0.6% 상승했다. 보잉도 1.3% 올랐다.

미국 10년물 국채금리가 1.51%대로 올라선 것은 석 달만이다. 30년물 국채 금리도 지난 7월 중순 이후 처음 2%대를 넘어서는 등 국채 매도 흐름이 두드러졌다.


대니얼 셰이 심플러 트레이딩 이사는 "10년물 국채금리는 저항선을 돌파시 1.7%까지도 상승할 수 있다"라고 예상했다.


미 국채 금리 상승은 달러 강세로 이어졌다. 이날 달러지수는 0.1% 상승했다.


국채 금리는 연방준비제도(Fed)가 점도표를 통해 위원들의 절반가량이 내년 말 금리 인상을 예상하고 있음을 공개한 후 연일 상승 중이다.


국채금리 상승효과로 은행과 금융 업종 주가는 2.9%나 오르는 초강세를 보였다.

애플은 국채금리 상승에 대한 우려와 중국 전력난으로 인한 아이폰 공급 지연 가능성이 겹치며 1% 하락 마감했다.


유가 상승효과로 옥시덴털 페트롤리엄 등 에너지 관련주가 강세를 보였다.


이날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1.47달러(1.99%) 오른 배럴당 75.45달러를 기록해 2018년 10월 3일 이후 가장 높은 수준에 도달했다. 브렌트유 가격은 배럴당 80달러에 육박한 79.52달러까지 올랐다.


골드만삭스는 2022~2023년 브렌트유 가격 전망을 65~75달러에서 81~85달러로 상향 조정했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의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미나 '50세라니 안 믿겨'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스타화보

  • [포토] 김사랑 '완벽한 각선미' [포토] 클라라 '넘사벽 S라인' [포토]  현아 '단발로 변신'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