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중앙공원 1지구 도계위 즉각 철회… 사업자 이익만 대변"

최종수정 2021.08.05 18:03 기사입력 2021.08.05 18:03

댓글쓰기

"중앙공원 1지구 도계위 즉각 철회… 사업자 이익만 대변"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박진형 기자] 광주시민단체협의회는 5일 중앙공원 1지구 민간공원조성사업과 관련해 "광주시가 사업자 이익만을 대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시민협은 이날 논평을 내고 "광주시는 급박하게 추진 중인 도시계획위원회 개최를 즉각 철회해야 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시 도계위는 지난달 15일 본회의를 열고 해당 사업에 대해 세대수와 용적률, 비공원시설 면적, 후분양 여부 등을 놓고 재심의를 하기로 했다.


이후 30일 1차 소위를 열고 대안을 마련하기 위해 논의가 진행됐다.


문제는 그 다음이다. 광주시가 도계위 위원의 의사를 묻지 않고, 본회의 개최를 강행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시민협은 "광주시가 이달 3일까지 서면 의견 제출, 5일 2차 소위원회 개최, 6일 2차 본회의 개최를 강행하고 있다"며 "그야말로 군사 작전을 펼치 듯, 전광석화처럼 절차를 밀어 붙이고 있는 형국"이라고 주장했다.


시민협은 도계위 운영세칙 규정을 언급하면서 광주시의 절차상 문제를 지적했다.


▲위원회 회의를 소집할 때는 7일에서 최소 3일 전까지 통보 ▲심의 안건과 자료는 회의 개최 5일 전까지 배포 등 규정을 어겼다는 비판이다.


"사전검토 결과나 의견이 도출되기 전에 본회의 개최를 통보해, 사전검토회의 활동을 무력화시켰다"는 이유도 덧붙였다.


시민협은 끝으로 "혁신?소통?청렴을 3대 시정가치로 내건 이용섭 시장은 금번 불통 사태에 대해 책임지고, 개선책을 제시하라"고 압박했다.


호남취재본부 박진형 기자 bless4ya@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함소원, 선글라스 속 살짝 보이는 수술 자국…"쌍수 했다" 함소원, 선글라스 속 살짝 보이는 수술 자국…...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