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중국, 가짜뉴스 단속·처벌 강화 예고…언론사·SNS 등 겨냥

최종수정 2021.08.05 17:59 기사입력 2021.08.05 17:59

댓글쓰기

중국, 가짜뉴스 단속·처벌 강화 예고…언론사·SNS 등 겨냥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중국이 '가짜뉴스'에 대한 강력한 단속을 예고했다.


5일 중국 주요 매체에 따르면 중국공산당 중앙선전부는 최근 최고인민법원, 최고인민검찰원, 공안부, 국가세무총국, 국가시장감독총국 등 주요 규제기관과 함께 가짜뉴스 단속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각 부서는 가짜뉴스 단속은 미디어에 대한 감독을 강화하고 좋은 뉴스 환경을 조성하며 인민대중의 이익을 지키는 중요한 조치라는 데 뜻을 같이했다.

또 인터넷 뉴스의 위법 및 규정 위반 활동을 엄중히 단속하고 불법행위에 대해 강력히 처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점 단속대상은 언론사뿐만 아니라 각종 인터넷 플랫폼과 공공 계정, 인증받지 않은 사회조직과 개인의 불법적인 뉴스 활동이다.


중국 당국이 단속 방향에 대해 자세히 밝히지는 않았지만,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중국의 신문과 방송에 대한 허가 요건이 엄격하다는 점을 고려하면 이번 단속 논의의 핵심은 소셜미디어(SNS)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SNS에서 활동하는 시민기자는 점점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이들이 중국 정부로부터 허가를 받은 사람들은 아니지만 위법 행위에 대해서는 처벌을 받는다고 신문은 설명했다.


코로나19 확산 초기 우한 지역 상황을 알린 중국 시민기자 장잔은 징역 4년을 선고받은 바 있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구라, 재혼 1년 만에 늦둥이 아빠 됐다…MC그리와 23살차 김구라, 재혼 1년 만에 늦둥이 아빠 됐다…MC...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