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이용백의 '브로큰 미러' 등 아포브 전시 작품 NFT로 구매 가능해진다

최종수정 2021.08.05 17:54 기사입력 2021.08.05 17:54

댓글쓰기

티앤씨재단, '너와 내가 만든 세상' 전시 NTF 경매

이용백의 '브로큰 미러' 등 아포브 전시 작품 NFT로 구매 가능해진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황윤주 기자] 실험적인 작품 활동을 펼쳐온 디지털 미디어 아트 작가 이용백 등 국내 유명 화가들의 작품이 대체불가능한토큰(NFT)으로 제작돼 경매에 나온다.


5일 업계에 따르면 티앤씨재단은 지난해 개최한 아포브(APoV) 전시 '너와 내가 만든 세상' 작품들을 NFT 아트로 제작하고, NFT 플랫폼인 피쳐드 바이 바이낸스에서 경매를 진행한다. NFT는 작품, 이미지, 동영상, 게임 아이템 같은 디지털 파일을 토큰으로 가치를 매기고 가상 자산화하는 것을 뜻한다.

'너와 내가 만든 세상' NFT 아트 경매는 오는 8일(일)부터 15일(일)까지 피쳐드바이바이낸스에서 진행한다. 경매 참여는 BNB코인으로 가능하다.


아포브 전시 '너와 내가 만든 세상'은 한국, 중국, 일본 작가 8명의 설치 작품과 다섯 가지 테마 작품들을 통해 타인에 대한 공감과 위로의 메시지를 전하는 전시다. 올해 5월개관 이후 제주 포도뮤지엄과 메타버스 플랫폼 제페토(ZEPETO)에서 현재 관람객 11만명을 넘기는 기염을 토하고 있다.


티앤씨재단은 이번 NFT 아트 판매를 통해 해외 관객들에게도 공감의 메시지를 확산하는 한편, 수익금으로 전시에 참여한 작가들을 지원하고 제주도를 포함한 여러 지역 취약계층 아동과 청소년 교육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 NFT 아트 판매 작품들은 총 13점이다. 이용백 작가의 '브로큰 미러 2011', 성립 작가의 '스치는 익명의 사람들' 3점, 최수진 작가 '벌레먹은 숲', 권용주 작가의 '두 사람'과 '익명', 강애란 작가의 '숙고의 방', 진기종 작가의 '우리와 그들' 3점 등이다.


해당 작품들은 작가들의 재해석을 통해 독창적인 NFT 아트로 구현됐다. 디지털 영상 및 강렬한 사운드, 모션그래픽, 애니메이션 기법이 더해져, 전시를 직접 보지 않아도 메시지를 강력하게 느낄 수 있다는 평이다.


한편, 피쳐드바이바이낸스는 세계 최대 규모의 거래량을 보유한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Binance)에서 오픈한 NFT 거래소이다. 경매에 대한 자세한 참여 방법은 포도뮤지엄 홈페이지게시판에서 확인할 수 있다.


황윤주 기자 hyj@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