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BTS' 하이브 2분기 영업이익 280억…이타카 인수 비용 100억 발생

최종수정 2021.08.05 17:40 기사입력 2021.08.05 17:4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선애 기자] 방탄소년단(BTS) 소속사인 하이브 는 연결 기준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28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23%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5일 공시했다.


하이브 는 이날 실적 발표 콘퍼런스 콜(전화회의)에서 "4월 초 진행한 이타카 홀딩스 인수 계약의 규모가 매우 컸던 만큼 관련된 일시적 비용이 약 100억원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추가로 이타카 홀딩스 인수로 인한 상각비까지 감안할 경우 조정영업이익률은 약 15%로 전 분기 대비 견조한 수준을 유지했다"고 덧붙였다.

이타카 홀딩스는 미국 거물급 제작자 스쿠터 브라운이 설립한 종합 미디어기업으로, 저스틴 비버와 아리아나 그란데, 제이 발빈 등을 매니지먼트한다. 인수를 통해 하이브 자회사 빅히트 아메리카가 이타카 홀딩스 지분 100%를 갖는 구조가 된다.


2분기 하이브 매출은 2천786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79.24% 증가했다. 순이익은 208억원으로 9.87% 늘었다.


BTS,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세븐틴 등 주요 아티스트가 활동을 본격화하며 앨범 및 콘텐츠 사업 부문이 대폭 성장한 것이 매출 상승을 견인했다. BTS 일본 베스트앨범,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정규앨범, 세븐틴 미니앨범 등의 판매 호조로 앨범 매출은 지난해 동기 대비 105% 증가한 1070억원을 기록했다.

또 BTS 온라인 팬미팅의 성공적 개최에 힘입어 콘텐츠 매출은 지난해 동기 대비 237% 증가한 913억원을 기록했다고 하이브 는 밝혔다. 광고·출연료 및 매니지먼트 매출은 216억원을 기록했다. MD(팬 상품)와 라이선싱 매출은 501억원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12% 감소했다.


이경준 하이브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이번 분기에는 BTS 디지털 싱글 '버터' 발매에 따른 MD, 팬미팅 ''소우주' MD, 맥도날드 MD 등 다양한 제품을 선보였다"며 "대부분 예약 매출로 실제 매출은 배송 완료 시점에 발생하기 때문에 상당한 매출이 3분기 반영 예정"이라고 밝혔다.


팬데믹 여파가 계속되면서 2분기에도 공연 부문 매출은 발생하지 않았다. 하이브 는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Weverse)의 2분기 평균 월 방문자 수(MAU)가 약 530만명으로 전 분기 대비 9% 늘어나는 등 성장세가 계속됐다고도 밝혔다. 구매 유저 1명이 한 달에 결제하는 평균 금액인 ARPPU(Average Revenue Per Paying User)는 전 분기 대비 50% 이상 증가했다. 특히 최근에는 YG엔터테인먼트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블랙핑크가 위버스에 입점했다.


이경준 CFO는 "블랙핑크는 위버스 오픈 당일 가입자 100만명 이상을 돌파하는 등 뜨거운 반응을 불렀다"며 "블랙핑크 위버스 입점을 시작으로 하반기에도 국내 및 해외 유명 아티스트들의 입점이 진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선애 기자 lsa@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다고 난리쳐"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