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서울대 총장 "직장 내 괴롭힘 재발 없도록 전체 교육 실시"

최종수정 2021.08.05 13:50 기사입력 2021.08.05 13:50

댓글쓰기

총장-노동자 간담회…유족 "증언한 청소노동자 불이익 없어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유병돈 기자] 청소노동자 사망 사건을 두고 오세정 서울대 총장이 타인 존중 분위기가 미흡했다며 직장 내 괴롭힘 전체 교육을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오 총장은 5일 서울대 행정관 4층 대회의실에서 청소노동자·유족 등과 간담회를 열고 "이번 사태에서 느낀 것 중 하나가 타인에 대한 존중감이 서울대에 부족하다는 사회의 인식"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제도적 인정뿐 아니라 같이 일하는 사람을 동료로, 구성원으로 느끼는 것까지 포함한다"며 "관악학생생활관(기숙사)에서 문제가 불거졌지만, 관악사만의 문제가 아닌 많은 근로자의 문제"라고 말했다.


이어 "고용노동부 조사 결과는 근로기준법에 어긋난다는 것인데, 조금 더 넓게 근로자의 인권도 (고려하겠다)"라며 "하루, 이틀로 끝나는 게 아니라 전체적인 조직문화를 어떻게 하면 좋을지 장기적으로 보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노동부는 지난달 30일 기숙사 청소노동자들이 필기시험과 회의용 복장 등을 강요당한 것이 직장 내 괴롭힘이라는 조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이를 즉시 개선하고 재발 방지책을 마련하도록 서울대 측에 지도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간담회에 참석한 숨진 청소노동자의 남편 이모씨는 "2차 가해에 관해 이야기하지 않을 수 없다"며 "학교 판단이 조금이라도 빨랐으면 저희 가정이 거짓말을 해 우격다짐으로 무언가를 얻어내려는 불쌍한 사람으로 비치지 않았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씨는 "아내와 같이 일한 근로자들이 용기 내서 증언했는데, 이분들을 보호하기 위한 학교의 조치가 가장 필요하다"면서 정년 때까지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정부 방침에 따라 (청소노동자를) 구성원으로 인정해 주고, 우리도 열심히 일하는 구성원이 되고 싶다"고 덧붙였다.


간담회에 앞서 서울대 학생모임 '비정규직 없는 서울대 만들기 공동행동'과 민주노총 전국민주일반노조 서울대시설분회는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대 청소노동자의 처우 개선을 위한 연서명 결과를 발표했다.


이들이 지난달 10일부터 이달 4일까지 진행한 처우 개선 요구 연서명에는 개인 8305명과 단체 312곳이 참여했다. 이번 연서명 결과는 청소노동자를 통해 오 총장에게 전달됐다.


이들은 서울대 측에 직장 내 괴롭힘을 한 안전관리팀장을 징계하고 산업재해 공동조사단을 꾸릴 것, 청소·경비 노동자의 인력을 충원할 것 등을 촉구했다.


노조 관계자는 "학교 측에 안전관리팀장의 근무지를 다른 서울대 캠퍼스로 옮기고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서 부적절한 2차 가해 발언을 한 구민교 학생처장 등을 징계하도록 요구했다"고 말했다.


유병돈 기자 tamond@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남궁민 벌크업 두고 약물 논란…"논란 있을 만한 몸 아닌데?" 남궁민 벌크업 두고 약물 논란…"논란 있을 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