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특징주]이구산업, 구리가격 상승에 전기차 부품 매출 증가로 이익 5배

최종수정 2021.08.04 09:10 기사입력 2021.08.04 09:1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형수 기자] 전기차용 부품소재 업체로 이구산업 이 강세다. 원자재 가격 상승효과에 전기차 부품과 소재 매출이 증가하면서 실적이 좋아질 것이라는 분석이 주가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4일 오전 9시10분 이구산업은 전날보다 11.4% 오른 469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구산업 은 1968년 설립된 비철 금속 전문 제조업체로 구리를 원재료로 산업용 동, 황동판을 생산하고 있다. 지난해 기준 이구산업 의 매출액 비중은 전장향 60%, 전기전자용 30%, 핸드셋, 가전 및 기타 제품들 10%로 구성됐다.


정민구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전기차 향 매출비중이 점진적으로 높아지고 있다"며 " 이구산업 의 제품 판가는 구리 가격에 연동 되며 연초부터 구리수요 증가에 따른 가격 상승으로 연말까지 원자재 상승 효과를 누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 이구산업 은 올해 원자재 가격 상승효과와 제품믹스 개선에 따라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정 연구원은 또 " 이구산업 은 전장용 부품 납품 업력을 기반으로 전기차용 부품을 개발, 생산하고 있다"며 " 이구산업 내외 고객사로 전기차 배터리용 단자 및 리드프레임을 납품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아울러 " 이구산업 의 전기차용 부품 매출비중은 2019년 7%에서 올해 25%까지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며 " 이구산업 은 내년 초까지 관련 생산설비 증설을 통해 월 4000t에서 5000t으로 확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추가로 전기차용 부품 개발 또한 꾸준히 이뤄지고 있다"며 " 이구산업 의 전기차용 부품 매출 비중이 지속해서 상승할 것"이라고 했다.


하나금융투자는 이구산업 이 올해 매출액 3187억원, 영업이익 312억원을 달성할 것으로 추정했다. 지난해보다 각각 57.1%, 432.1% 늘어난 규모다.


박형수 기자 Parkhs@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손지창 "100억 잭팟, 아직도 '연예인 도박'하면 내 이름 나와" 손지창 "100억 잭팟, 아직도 '연예인 도박'하...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