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이준석 "37살 당대표에게 애송이? 2030에게 어떻게 비춰질까"

최종수정 2021.08.04 13:52 기사입력 2021.08.04 09:02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철응 기자] 국민의당 관계자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향해 "철부지 애송이"라고 표현하자, 이 대표가 반발하며 공방을 벌이고 있다. 합당 논의는 표류하고 있다.


이 대표는 4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제 철부지에 애송이까지 나온다. 국민의당의 중도공략 화법인가 보다"면서 "37살 당대표에게 저렇게 말하면서 2030에게 어떻게 비춰질지는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전날 김윤 국민의당 서울시당위원장이 SNS에서 "여론을 조작해서 정권을 도둑질한 도둑놈들과 싸우고, 다른 한편으로 국운이 걸린 정권교체를 앞에 두고, 제 분수를 모르고 제멋대로 장난질하는 철부지 애숭이도 제압해야 한다"고 한 데 대한 반응이었다.


이 대표는 'We salute the rank, not the man.(우리는 사람이 아닌 계급에 경례하는 것이다)'는 미국 드라마 '밴드 오브 브라더스'의 대사를 인용하면서 "이준석이 당 대표가 아니라 철부지 애송이로 보이니까 정상적인 질문에 정상적인 답변이 안나오는 것"이라고 적기도 했다.


그러자 이번에는 김윤 시당위원장이 "갈수록 태산이다. 이제는 하다하다 '계급장(rank)' 타령"이라며 "나이 타령보다 훨씬 유치하고 치사한 짓"이라고 재차 공격했다.

박철응 기자 hero@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다고 난리쳐"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