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7월 외환보유액 4586.8억달러…다시 사상 최대

최종수정 2021.08.04 06:16 기사입력 2021.08.04 06:1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우리나라 외환보유액이 한 달 사이 46억달러 가까이 늘면서 다시 사상 최대 규모로 불어났다.


4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7월 말 기준 우리나라 외환보유액은 4586억8000만달러다. 한 달 전에 비해 45억8000만달러 늘어난 것으로, 역대 최대 규모다. 우리나라 외환보유액은 올해 4월 말과 5월에 연달아 최대 규모를 갈아치웠다.

외환보유액 증가는 금융기관의 예치금과 외화자산 운용 수익이 늘어난 데 따른 것이다. 외환보유액을 자산별로 보면 예치금이 308억1000만달러로, 한 달 사이 89억2000만달러 급증했다. 국제통화기금(IMF)에 대한 교환성 통화 인출 권리인 IMF 포지션(46억7000만달러)은 9000만달러 늘었고, IMF 특별인출권(SDR, 35억달러)은 전달과 같았다.


가장 비중이 큰 유가증권은 4149억달러로, 한 달 사이 44억4000만달러 줄었다. 시세를 반영하지 않고 매입 당시 가격으로 표시하는 금은 전월과 같은 47억9000만달러였다.


한국의 외환보유액 규모는 6월 말 기준(4541억달러)으로 세계 상위 8위다. 중국이 3조2140억달러로 가장 많았고, 일본(1조3765억달러)과 스위스(1조846억달러)가 그 뒤를 이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