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뉴욕시, 브로드웨이 공연장·식당 출입시 백신 접종 의무화

최종수정 2021.08.04 05:25 기사입력 2021.08.04 05:25

댓글쓰기

미국내 첫 조치
사실상 백신여권 도입

빌 더블라지오 뉴욕 시장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빌 더블라지오 뉴욕 시장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오는 9월 미국 뉴욕시에서 다시 문을 여는 브로드웨이 뮤지컬을 보거나 식당 내 식사를 하기 위해서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증명해야 한다.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은 3일(현지시간) 오는 16일부터 식당, 체육관, 극장 등 실내 시설 이용 시 최소 1회 이상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했음을 증명해야 한다고 발표했다.

접종 사실은 종이로 된 증명서나 접종 사실을 확인하는 뉴욕주 앱 '엑셀시어 패스' 등을 제시하는 식으로 확인한다.


이번 조치는 다음 달 13일부터는 이행이 의무화된다. 이용자 외에 해당 시설 종업원들도 백신 접종을 의무적으로 해야 한다.


단 야외 식당에서는 백신 접종 증명 없이 식사를 할 수 있다.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더블라지오 시장은 이날 회견에서 "이제 사람들이 백신에 대해 완전하고 건강한 삶을 살기 위해 말 그대로 꼭 필요한 것이라는 인식을 가질 때가 됐다"라고 말했다.


그는 "최소한 1번은 백신을 맞아 달라"며 한 손가락을 들어 보이기도 했다.


NYT는 이번 뉴욕시의 조치가 프랑스와 이탈리아가 도입한 백신패스와 유사하다면서 미국에서는 첫 사례라고 설명했다.


뉴욕시는 앞서 백신 접종자들에 대해 실내 마스크 사용을 의무화하는 대신 권고하는 데 그쳤지만 백신 접종을 확대하기 위해 적극적인 행보에 나섰다는 평가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