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크고 비싼 차만 잘 팔려"...상반기 국내 車판매 2.6% 감소

최종수정 2021.08.03 11:00 기사입력 2021.08.03 11:00

댓글쓰기

상반기 국내 자동차판매 감소 속, 대형차·고급차·수입차 판매는 증가
수요 고급화, 양극화 심화, 업체별 양극화 양상

제네시스 GV80

제네시스 GV80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올해 상반기 국내 자동차 판매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줄어든 가운데 대형차와 수입차 등 비싼차의 인기는 오히려 올라간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가 3일 발표한 '2021년 상반기 자동차 신규등록 현황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국내 자동차 판매대수는 92만4000대로 전년동기 대비 2.6% 감소했다.

상반기 국내 자동차시장 주요특징을 살펴보면 우선 수요고급화와 양극화 심화에 따라 대형 SUV(스포츠유틸리티차량), 하이브리드차, 수입차 등 가격이 높은 차량 위주로 판매가 증가했다.


상반기 대형 SUV는 전년동기대비 52.6% 증가한 20만대, 하이브리드차는 71.3% 증가한 11만3000대가 판매되며 올해 승용차 판매의 약 40%가 두 차종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최근 소득양극화에 의한 수요 고급화 확대, 캠핑 등 코로나로 인한 국내 여행 증가 등에 주로 기인한 것으로 분석했다.

상반기 국산차 판매는 6.2% 감소한 반면, 수입차는 전년동기대비 17.9% 증가하며 양극화가 심화됐다.


국산차의 경우 현대기아차는 대형SUV, 하이브리드 신차 투입으로 전년수준을 유지했지만, 신모델 부족 등으로 한국GM, 르노삼성, 쌍용 등의 외자3사는 34.9% 감소했다.


수입차는 4억원을 넘는 초고가 수입차 판매가 역대 최대치를 기록하는 등 전체적으로 역대 최대판매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휘발유와 경유차 등 내연기관차의 감소가 계속됐고 전기동력차는 시장점유율이 약 두 배 확대되는 등 성장세를 이어간 것도 주요 특징이다.


전기차는 수입차 위주로 시장규모가 두 배 가까이 늘어 시장점유율이 2.3%에서 4.3%로 확대됐다. 이 중 전기승용차는 2만5000대 등록돼 전년대비 51.0% 증가했다. 수입차 비중이 대수 기준으론 지난해 53%에서 올해 60%로 7%포인트(p) 증가했고, 금액 기준으론 시장점유율이 70%에 육박한 것으로 조사됐다.


수입차 점유율의 지속적인 확대도 이어졌다. 상반기 수입차 판매대수는 16만7000대로 시장점유율이 전년동기 15.0%에서 3.1%p 상승한 18.1%를 기록했고 금액으로는 30%를 넘어 역대 최대였다.


정만기 KAMA 회장은 "국내산 자동차 판매부진은 외자 3사의 노사갈등과 신모델 투입 부족 등 기업요인에 상당부분 기인한다"면서도 "개소세 부과시점 차이, 국내 완성차업체의 중고차거래 시장 참여 금지 등 수입산 대비 국내산 역차별 등에도 일부 기인하는 점을 감안해 국내산이 수입산과 동등 경쟁할 수 있도록 정부가 시장여건을 개선해주는 일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