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여자 사격 김민정 25m 권총 은메달(종합)

최종수정 2021.07.30 14:48 기사입력 2021.07.30 14:48

댓글쓰기

초반부터 선두 질주…슛오프서 바사라쉬키나에게 아깝게 밀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사격 여자대표팀의 김민정(24·KB 국민은행)이 25m 권총에서 은메달을 거머쥐었다. 이번 대회 사격대표팀의 첫 메달이다.


김민정은 30일 일본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사격 여자 25m 권총 결선에서 2위를 기록했다. 급사 쉰 발까지 38점을 쏘며 공동 선두를 달렸으나 슛오프에서 러시아의 비탈리나 바사라쉬키나에게 4-1로 패했다. 권총 결선은 10.2점 이상을 쏘면 1점, 10.2점 미만을 쏘면 0점을 획득한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김민정은 초반부터 쾌조의 흐름을 보이며 메달권에 근접했다. 열다섯 발까지 가장 많은 14점을 얻었다. 2위 바사라쉬키나를 4점 차로 따돌렸다. 그러나 이어진 열 발에서 4점을 기록하는 데 그쳐 바사라쉬키나에게 추격(7점)을 허용했다. 김민정은 그 뒤 격발에서 꾸준히 4점씩 얻으며 선두를 유지했다. 하지만 바사라쉬키나가 마지막 다섯 발을 모두 적중시켜 슛오프에 돌입했고, 마지막에 집중력이 흔들려 아깝게 금메달을 놓쳤다.


앞서 김민정은 본선을 8위로 통과했다. 전날 완사 경기에서 291점(9위)을 기록했고, 이날 급사 경기에서 293점을 쐈다. 합계 584점(평균 9.733점)으로 한 단계 순위 상승을 이뤄 턱걸이로 결선에 진출했다. 그리고 본선과는 다른 경기력으로 이번 대회 사격대표팀에 첫 메달을 안겼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행위 폭로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