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전경련, IFRS에 "지속가능보고기준 제정 반대" 의견 전달

최종수정 2021.07.30 06:00 기사입력 2021.07.30 06:00

댓글쓰기

전경련, IFRS에 "지속가능보고기준 제정 반대" 의견 전달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전국경제인연합회가 국제회계기준(IFRS)재단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지속가능보고기준 제정 작업에 대한 반대의견을 제출했다고 30일 밝혔다.


국제회계기준재단은 국제적으로 통일된 ESG 정보공시 기준이 없어 ESG 정보의 비교가능성과 일관성이 떨어진다는 문제를 제기하며 국제지속가능성보고기준 제정을 추진하고 있다.

이에 대해 전경련은 "한국 경제계가 기후변화 등의 심각성을 충분히 인식하고 있으며 국제사회의 적극적 대처 노력과 한국의 동참 의지에 공감한다"면서도 해당 기준을 제정할 경우 기업들이 직면하게 될 우려를 들어 반대의견을 밝혔다. 특히 기후대응, 탄소중립 등과 관련된 비재무정보의 재무정보화에는 상당한 가정이나 추정이 필요한데 기업이 완벽하게 미래를 예측할 수 없어 공시를 빌미로 기업들이 불합리하게 심각한 소송 리스크를 떠안아야 하는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전경련은 또 "지속가능성에 대한 정보는 정성적인 평가의 영역에 있는 사항인 만큼 무리하게 정량적 기준을 만들어 통제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당사자인 기업이 필요하다고 판단하는 경우 관련 리스크를 감안해 자율공시하도록 기업에 맡겨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경련은 아울러 이런 우려에도 기준 제정을 추진할 경우에 대해 총 14인의 위원으로 구성된 위원 수를 대폭 늘려 기업 대표가 참여할 수 있도록 하자고 주장했다. 기업대표 추천방식은 전세계 주요 경제단체로 구성된 세계경제단체연합(GBC)이 위원을 추천하는 방식을 제안했다.

한편 IFRS는 오는 11월 영국 글라스고에서 개최되는 유엔기후변화회의(COP26)에서 ISSB의 설립 등을 공식 발표하고 내년 상반기, ISSB가 제정할 ESG 기후 관련 지속가능성기준 공표를 목표로 하고 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손지창 "100억 잭팟, 아직도 '연예인 도박'하면 내 이름 나와" 손지창 "100억 잭팟, 아직도 '연예인 도박'하...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