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고부가 제품 덕에…삼성전기, 2Q 창사 이래 최대 분기 매출(종합)

최종수정 2021.07.28 16:26 기사입력 2021.07.28 16:26

댓글쓰기

2분기 영업이익은 230% 증가…2분기 기준 사상 최대
MLCC·반도체 패키지기판 등 고부가 제품의 판매 증가 영향
中톈진 공장 양산 돌입…"와이파이 모듈사업 매각은 결정된 바 없어"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김흥순 기자] 삼성전기 가 올해 2분기 창사 이래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주력 제품인 적층세라믹콘덴서(MLCC)와 고사양 반도체 패키지기판 등 고부가 제품 판매가 크게 늘면서 영업이익도 2분기 기준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하반기에도 IT·전장 등 관련 부품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연간 영업이익이 1조원을 넘길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삼성전기 는 28일 올해 2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이 2조4755억원, 영업이익이 3393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각각 41%, 230% 증가했다고 공시했다. 매출은 1973년 삼성전기 가 창사된 이래 가장 큰 규모이며 영업이익은 2분기 기준으로 사상 최대다. 전체 분기 기준으로는 2018년 3분기(영업이익 4049억원)에 이어 두번째다.

삼성전기 는 IT용 소형·고용량 MLCC와 산업·전장용 MLCC, 고사양 반도체 패키지기판 등 고부가 제품의 판매가 늘면서 전년동기대비 실적이 크게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부문별로는 컴포넌트 부문은 전년동기대비 42%, 전분기 대비 10% 증가한 1조1952억원을 기록했으며, 모듈 부문의 2분기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47% 증가했으나 전분기 대비 3% 감소한 8137억원으로 집계됐다. 기판 부문은 전년 동기 대비 27%, 전분기 대비 6% 증가한 4666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모듈 부문은 전략거래선의 계절적 비수기로 인해 카메라모듈 공급이 감소하면서 전분기보다는 매출이 줄었지만 중화 거래선향 멀티카메라, 폴디드 줌, 고화소 광학식손떨림보정(OIS) 카메라모듈 공급 확대로 전년동기대비 매출은 증가했다. 기판 부문은 반도체 패키지기판이 고사양 AP용과 고부가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 메모리용 BGA, PC CPU용 FCBGA 등의 공급 확대가 지속되면서 풀가동 체제를 유지하고 있고 고부가 제품 비중 확대로 실적이 개선됐다.

삼성전기 MLCC

삼성전기 MLCC

썝蹂몃낫湲 븘씠肄


삼성전기 는 하반기에 코로나19 상황이 장기화 되는 등 시장 변동성이 증가하고 일부 세트 시황 관련 불확실성은 우려되지만 주요 스마트폰 업체들의 플래그십 모델 출시, 자동차 수요 회복 등에 따라 관련 부품 수요는 지속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컴포넌트 부문은 하반기에 모바일, PC, TV, 게임기 등 IT 관련 수요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되면서 소형·초고용량 등 고부가품 공급을 확대할 계획이다. 자동차 수요 회복과 전장화 지속으로 전장용 MLCC 출하량이 하반기에만 두자릿수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하고 전장용 제품 라인업 확대와 생산능력 향상을 통해 시장 수요에 적기 대응할 방침이라고 삼성전기 는 밝혔다.


특히 삼성전기 는 이날 진행된 2분기 실적 컨퍼런스콜에서 중국 톈진에 있는 신공장이 양산을 시작했다고 발표했다. 삼성전기 는 "중국 톈진 신공장은 2분기 준공이 완료돼 시험생산을 거쳐 현재 양산 가동 중"이라며 "향후 IT와 전장용 MLCC 수요 증가에 맞춰 점진적으로 생산을 확대하고 주력 생산기지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삼성전기 의 MLCC 생산규모가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모듈 부문은 하반기에 국내외 주요 거래선의 신규 플래그십 스마트폰 출시로 카메라모듈 수요 회복이 기대되지만 반도체 수급 이슈에 따른 세트 생산계획 조정 등 중화 시장에서의 수요 불확실성이 상존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어 삼성전기 는 신규 스마트폰향 고성능 카메라모듈로 플래그십 시장의 우위를 확보하고 보급형 중 고사양 스마트폰용 카메라모듈 제품도 공급 확대를 지속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삼성전기 클린룸

삼성전기 클린룸

썝蹂몃낫湲 븘씠肄


삼성전기 는 "3분기부터 전략 거래선의 신규 폴더블폰에 탑재되는 고사양 OIS 모듈 공급이 본격적으로 시작됐고 보급형 스마트폰에서도 고화소 OIS·폴디드줌 등 고사양 카메라 채용이 확대하고 있다"며 "하반기에도 전년동기 이상의 실적을 확보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기판 부문도 하반기에 AP, 5G 안테나, 박판 CPU용 등 고사양 패키지 기판의 수요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패키지 기판은 시장 수요가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고사향에서 저사향 제품까지 수급 상황이 타이트하다"면서 "이러한 시장 상황을 감안하면 하반기에도 가격이 지속 상승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삼성전기 의 올해 상반기 매출은 4조8474억원이며 영업이익은 6708억원으로 집계됐다. 삼성전기 는 2018년 사상 최대 실적인 매출 8조1930억원, 영업이익 1조181억원을 기록한 적 있지만 2019년과 지난해 연간 영업이익이 각각 7340억원, 8291억원을 기록했다. 상반기에 컨센서스를 뛰어넘는 실적을 거둔 데다 하반기에도 실적 호조 가능성이 높아 올해 연간 영업이익이 1조원을 넘길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삼성전기 관계자는 "고부가 제품의 비중을 확대해 수익성을 높이고 부품내장, 미세회로 등 차별화된 기술력으로 경쟁력을 강화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기 는 와이파이 모듈 사업 매각과 관련해 "와이파이 모듈 사업은 거래 종료 시점 이전에 양사간 합의로 원만하게 해지됐다"면서 "향후 계획은 결정된 바 없고 구체적인 내용이 확정되면 시장과 소통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행위 폭로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