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뼈암 걸리면 마구 도려냈던 관절, 이젠 건들지마! 3D프린팅 임플란트 기술 나왔다

최종수정 2021.07.27 15:35 기사입력 2021.07.27 15:34

댓글쓰기

UNIST·국립암센터·경상대, 티타늄 인공 뼈 개발로 암 절제 부위 맞춤형 재건

관절 보존으로 수술 비용·회복 시간 줄여 … 임플란트 기계적 안정성도 확보

불안정한 임플란트 사례 분석도.

불안정한 임플란트 사례 분석도.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임플란트 기술 개발로 뼈암 환자의 멀쩡한 관절을 도려내지 않아도 되는 시대를 맞게 됐다.


울산과학기술원(UNIST) 기계공학과 정임두 교수팀은 국립암센터 박종웅 교수 연구팀, 경상대학교 성효경 교수 연구팀과 공동 연구를 통해 3D 프린팅으로 제작한 금속 인공 뼈(임플란트)를 활용해 뼈암(골종양) 절제 부위를 최소화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27일 밝혔다.

그동안 뼛속 암 발생 부위가 환자의 관절부위와 가까우면 멀쩡한 관절도 인공관절로 대체해야 했다. 환자 맞춤형 3D 프린팅 제조 기술로 이런 문제를 해결한 것이다.


공동연구팀은 자가 관절은 보존하고 수술 비용과 회복 시간을 줄일 기술을 개발해 주목받고 있다.


뼈암은 주로 팔, 다리뼈에 생기며, 정형외과적 수술로 종양 부위를 제거하는 치료법을 쓴다. 암세포를 완전히 제거하기 위해 뼈를 충분하게 절제하고 복잡한 수술을 거쳐 표준화된 금속 임플란트를 심는 것이다.

이러한 방식은 암이 침범하지 않는 관절도 암과 거리가 가까울 경우 함께 절제하고 표준화된 인공관절로 교체해야 하는 문제가 있었다.

3D 프린팅 Ti-6Al-4V 임플란트(인공 뼈)를 이용한 골종양 치료 진행과정 연구그림.

3D 프린팅 Ti-6Al-4V 임플란트(인공 뼈)를 이용한 골종양 치료 진행과정 연구그림.

썝蹂몃낫湲 븘씠肄


공동연구팀은 맞춤형 3D 프린팅 임플란트 설계와 제조 기술로 이러한 문제를 해결했다.


환자의 다리뼈 중 암이 침범된 부분만 최소 절제하고, 무릎 관절은 그대로 보존해 보행 기능을 최대한 회복하도록 돕는 3D 프린팅 인공 뼈를 설계하고 만들었다.


연구팀은 이를 위해 의학적, 기계적, 재료 역학적 분석 등 다양한 분석을 했다.


인공 뼈 재료로는 생체 적합성이 뛰어난 티타늄 합금(Ti-6Al-4V)을 사용했다. 금속 3D 프린팅 방식 중 하나인 전자빔 용융 기법(EBM, Electron Beam Melting)으로 맞춤형 인공 뼈를 찍어냈다. 전자빔 용융법은 합금 분말을 전자빔으로 녹여 인공 뼈 모양을 잡는 방식이다.


개발된 3D 프린팅 인공 뼈는 환자 맞춤형·일체형으로 제작돼 수술 시간과 회복 시간을 줄일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기존에는 표준화된 인공 뼈를 환자 근육과 결합하기 위해 특수한 천을 두르는 별도의 수술 과정이 필요했다.


연구팀은 환자 보행 시의 하중, 인공 뼈 구조, 재료 미세 구조 등을 체계적으로 분석해 안정적으로 오래 쓸 수 있는 3D 프린팅 인공 뼈 구조 등을 추가로 찾아냈다.

박종웅 국립암센터 근골격종양클리닉 교수.

박종웅 국립암센터 근골격종양클리닉 교수.

썝蹂몃낫湲 븘씠肄


제1저자인 국립암센터 근골격종양클리닉 박종웅 교수는 “이번 연구로 가장 역학적으로 악조건에 노출되는 하지의 장골(long bone)에 대한 심도 있는 분석이 이루어져, 향후 어떤 부위의 임플란트라도 기계적 안정성을 확보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고 소개했다.


교신 저자로 연구를 총괄한 정임두 교수(3D 프린팅 융합기술센터)는 “단순히 3D 프린팅 프로토타입을 제조하는 수준을 벗어나, 고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의료 산업 분야에 기술을 적용한 좋은 실증 연구”라고 말했다.

정임두 UNIST 기계공학과 교수.

정임두 UNIST 기계공학과 교수.

썝蹂몃낫湲 븘씠肄


정 교수는 “3D 프린팅 기술은 향후 자동차, 항공, 국방 등 다양한 산업 분야와의 융합연구를 통해 제조 산업 전반에 걸친 혁신을 이룰 수 있는 중요한 공정 기술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UNIST 3D 프린팅 융합기술센터장인 김남훈 교수는 “이번 연구는 UNIST가 보유한 3D 프린팅 제조 기술을 전문기관의 지식과 융합한 사례”라고 설명했다.

성효경 경상대학교 나노신소재융합공학과 교수.

성효경 경상대학교 나노신소재융합공학과 교수.

썝蹂몃낫湲 븘씠肄


연구 수행은 보건복지부 소속 국립암센터의 지원을 받아 이뤄졌으며, 연구 결과는 스프링거 네이쳐(Springer Nature)에서 출판하는 의료 제조 분야 국제 학술지인 바이오-디자인 앤드 매뉴팩처링에 7월 6일 자로 게재됐다.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kimpro7777@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