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중기부, 해외실증 스타트업 20곳 공모…“미국·유럽 대기업 7곳 참여”

최종수정 2021.07.26 06:00 기사입력 2021.07.26 06:00

댓글쓰기

중소벤처기업부 해외실증(PoC) 지원사업…보다폰, 바스프 등 참여
해외진출 자금 최대 5000만원…현지 바이어 연결 등 후속 지원도

중기부, 해외실증 스타트업 20곳 공모…“미국·유럽 대기업 7곳 참여”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준형 기자] 중소벤처기업부는 미국·유럽 대기업과 해외실증(PoC)을 진행할 창업기업 20곳을 26일부터 다음달 10일까지 모집한다고 밝혔다.


이번 해외실증 지원사업은 현지 기업의 시스템을 테스트베드 삼아 상용화 전인 스타트업의 신기술·혁신 솔루션을 실증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중기부는 이 사업으로 유망 창업기업의 해외 시장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추가경정예산 12억6000만원을 확보했다.

중기부는 창업진흥원, 한국무역협회와 협업해 창업기업의 해외실증을 진행할 미국·유럽권 대기업 7곳을 발굴했다. 북미 지역에서는 세계 2위 식품기업 '타이슨 푸드', 다국적 회계·컨설팅사 '케이피엠지(KPMG)' 등 총 4개사가 참여한다. 유럽에서는 현지 최대 통신기업 '보다폰(Vodafone)', 세계 최대 종합 화학기업 '바스프(BASF)' 등 총 3개사가 참가해 기술 구매, 투자, 규격인증 다양한 협업 사업을 실시한다.


최종 선발된 창업기업 20곳은 시제품 제작부터 현지 설치, 후속 보완 등을 진행하게 된다. 중기부는 해외진출 자금으로 기업당 최대 5000만원을 지원한다. 중기부는 해외 상용화 가능성을 높일 수 있도록 전문 컨설팅사의 일대일 멘토링도 제공한다. 기술검증 수행 결과가 우수한 기업에 대해서는 현지 투자자 및 바이어와 투자, 구매, 라이센싱 등을 추가적으로 협력할 수 있도록 후속 연계도 지원한다.


강기성 중기부 글로벌성장정책과장은 "우리나라는 코로나19라는 어려운 상황에도 2021년 블룸버그 혁신지수에서 세계 1위를 차지할 정도로 혁신성 등을 인정받았다"면서 "글로벌 대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국내 유망 스타트업의 혁신기술이 세계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준형 기자 gilso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다고 난리쳐"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