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클릭 e종목]"에스티큐브, 하반기 글로벌 인상…First-in Class 기대"

최종수정 2021.07.13 08:49 기사입력 2021.07.13 08:4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KB증권은 에스티큐브 에 대해 하반기 글로벌 임상이 진행될 예정으로 개발하고 있는 물질이 혁신신약(First-in Class)으로 가능성이 커질 것이라고 13일 분석했다. 투자의견과 목표주가는 제시하지 않았다.


에스티큐브는 면역관문억제제 전문 바이오 기업이다. 1989년 설립돼 2001년 코스닥에 상장했다. 면역관문억제제는 면역회피물질을 억제해 정상적인 면역세포가 암세포를 공격하게 하는 치료제로 차세대 항암제로 부각되고 있다.

임상국 KB증권 연구원은 "에스티큐브는 자체 스크리닝 프로그램을 통해 새로운 면역관문 단백질인 ‘BTN1A1’을 발견했으며, 이를 타깃으로 하는 신약후보물질 hSTC810 항체 개발을 완료했다"며 "병용투여가 가능하다는 점이 에스티큐브 혁신신약의 최대 강점"이라고 말했다.


그는 "BTN1A1은 기존 면역관문물질인 PD-L1과 상포배타적 발현 양상이 나타나고 있다"며 "키트루다 등이 타깃하는 PD-1, PD-L1과 다른 기전을 가진 별개의 면역관문물질이고 난소암, 비소세포폐암, 췌장암, 방광암 등 기존 치료제에 반응하지 않는 암에서 높은 효과가 나타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임 연구원은 "하반기 글로벌 임상이 시작되는데 올해 말 미 FDA에 IND (임상승인계획)를 신청하고 내년 초 임상 1상에 들어갈 계획"이라며 "현재 글로벌 CRO업체인 찰스리버와 독성시험을 진행 중이며 삼성바이오로직스를 통해 안정적으로 항체를 생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임상을 진행하면서 글로벌 제약사로 기술 이전 등이 추진될 가능성이 있는만큼 글로벌 혁신신약으로서 가치를 기대해본다"고 강조했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부분 세세하게 적어"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