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日 올림픽 입국 확진자 뒤늦게 드러나…2명→6명 늘어

최종수정 2021.06.25 14:46 기사입력 2021.06.25 14:4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을 위해 일본에 입국한 외국인 중 코로나19 확진자가 당초 알려진 2명보다 많은 6명인 것으로 뒤늦게 밝혀졌다.


25일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을 위해 일본에 입국한 외국 선수 및 관계자 중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이들이 앞서 알려진 우간다 대표팀 2명 외에 4명이 더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보도에 따르면 대회를 위해 올해 특례 입국한 이들 중 프랑스인(2월), 이집트인(4월), 스리랑카인(5월), 가나인(6월) 각1명씩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다.


최근 일본 도착 후 실시한 검사에서 확진자 2명이 파악된 우간다 대표팀까지 포함하면 올림픽 관련 입국자 중 확진자는 6명인 셈이다.


도쿄 올림픽을 계기로 감염 확산 속도가 빨라질 것이라는 우려가 커진 가운데 일본 정부가 앞서 확인된 사례를 적극적으로 공표하지 않다가 개별 언론의 취재를 통해 뒤늦게 드러난 것으로 파악됐다.

올해 1월부터 6월 13일까지 일본 정부는 선수와 대회 관계자 2925명을 입국시켰다. 이 중 약 75.7%인 2213명이 격리 면제를 희망해 입국 후 사전 합숙을 하거나 예선전에 출전했으며 대회 준비 활동을 하기도 했다.


일본은 현재 모든 국가·지역 외국인의 신규 입국을 원칙적으로 거부하고 있으나 인도적 이유 등 '특단의 사정'으로 입국하는 경우 지정 시설에서 14일 격리를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선수나 관계자의 경우 특례로 격리를 면제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이 종료할 때까지 7만 명 안팎의 외국인이 입국할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박군 "장윤정, 고기 사주고 용돈까지 줘…탈모약 사 먹었다" 박군 "장윤정, 고기 사주고 용돈까지 줘…탈모...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