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클릭 e종목]"그린플러스, 해외 진출 기대…목표가 3만원"

최종수정 2021.06.25 08:50 기사입력 2021.06.25 08:5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KTB투자증권은 그린플러스 에 대해 하반기 수주와 함께 해외 진출 등으로 실적이 기대된다고 25일 분석했다. 투자의견은 '강력매수(STRONG BUY)', 목표가는 3만원으로 제시했다.


KTB투자증권은 그린플러스가 2분기 매출액 210억원에 영업이익 22억원을 달성할 것으로 전망했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3%, 16% 증가다.

특히 정부 주도 스마트팜 밸리 외 지자체 스마트팜 조성 사업도 하반기 수주 가능할 것으로 예상했다. 김재윤 KTB증권 연구원은 "현재 제천, 고성, 울주 지역 스마트팜 조성 사업이 속도를 내고 있어 해당 지역 수주가 전망된다"며 "농촌 인구 감소, 농촌 지원 정책의 일환인 스마트팜 장려 정책에 따라 지자체 수주는 매년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해외 진출 가능성도 높아지고 있다. 그는 "호주와 뉴질랜드 시장 진출에 성공하며 UAE 시장 진출 가능성도 높아질 것"이라며 "그린플러스는 농촌진흥청의 사막 스마트팜 실증 사업 주관기관으로 UAE를 위한 중동 맞춤형 온실을 개발 중인데 식량 자급률 10% 미만인 중동 시장은 호주를 넘어서는 규모의 시장으로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아시아로도 진출이 기대되고 있다. 그는 "동남아시아 시장 신규 진출도 가시화되고 있는데 정부는 개도국에 식량안보를 지원하는 농림 ODA(공적원조개발)를 발표했다"며 "이는 인도네시아, 베트남, 필리핀, 캄보디아, 우즈베키스탄에 스마트팜을 공급하는 방안이 포함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린플러스는 인도네시아 향 스마트팜 ODA 국책과제에 선정돼 2022년 상반기 시장 진출 전망. 타 아시아 국가 추가도 기대되는 부분"이라고 덧붙였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게 배신감" 폭로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