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서울역사편찬원, 2000년 서울 역사 담은 '쉽게 읽는 서울史' 시리즈 완간

최종수정 2021.06.25 12:02 기사입력 2021.06.25 12:02

댓글쓰기

150여 가지 주제들로 엮어낸 서울사람의 생활과 문화의 역사

서울역사편찬원, 2000년 서울 역사 담은 '쉽게 읽는 서울史' 시리즈 완간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서울역사편찬원이 고대부터 현대까지 서울 사람들의 생활과 문화를 150여 가지의 주제들로 엮어낸 '쉽게 읽는 서울사' 8권을 완간했다고 25일 밝혔다. 2017년부터 기획된 쉽게 읽는 서울사는 2018년 고대·고려편 발간을 시작으로, 2019년 조선편(2권), 2020년 개항기?일제강점기편을 발간했고, 올해 현대편(2권)으로 구성됐다.


쉽게 읽는 서울사는 서울의 역사를 집대성한 '서울 2000년사'를 시민들이 좀 더 쉽게 읽을 수 있도록 각 시대별로 흥미로운 주제를 선정하고 쉬운 문장과 짧은 분량의 글로 엮어낸 도서다.

쉽게 읽는 서울사는 역사학자를 비롯한 각 분야의 전문가 159명이 모여 집필했다. 고대·고려, 조선, 개항기·일제강점기, 현대 등 각 시대별로 20가지의 주제를 담았다. 제1권 ‘서울에는 언제부터 사람들이 살았을까?’를 시작으로 제8권 ‘서울, 국제도시로 거듭나다’까지 모두 159가지 주제가 수록돼 있다.


쉽게 읽는 서울사는 서울 사람들의 생활과 문화를 중심으로 시민들이 서울의 역사에 흥미를 갖고 접할 수 있도록 기획했다. 또한 주제와 관련된 사진과 그림, 도면 등을 함께 배치하여 독자들의 이해를 높일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각주를 별도로 달지 않고 참고문헌도 책의 말미에 수록해 ‘읽기 쉬운 책’을 만들고자 노력했다.


쉽게 읽는 서울사에 실린 글들은 15쪽 내외로 단숨에 읽기에도 부담이 없다. 게다가 사진과 그림도 함께 수록해 글을 이해하기에 더욱 좋다. 또한 역사학자뿐 아니라 타 분야의 전문가들이 집필에 참여해 서울의 역사를 좀 더 다양한 각도에서 바라볼 수 있도록 했다.

이상배 서울역사편찬원장은 "이 책은 어렵게만 느껴지는 역사책이 아니라 시민들에게 재미있는 역사 읽을거리를 제공하는 데 목적을 둔 책"이라며 "이 책을 통해 시민들이 좀 더 가벼운 마음으로 2천년 서울 역사를 접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쉽게 읽는 서울사 시리즈는 서울도서관을 비롯한 시내 공공도서관에서 열람할 수 있으며, 서울역사편찬원 누리집(history.seoul.go.kr)에서 7월 중순부터 전자책(E_BOOK)으로도 읽을 수 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오른 미모 공개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