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서울시, 장애인 활동지원사 2만명에 방역물품 지원…마스크 160만장 지급

최종수정 2021.06.25 06:01 기사입력 2021.06.25 06:01

댓글쓰기

코로나19 자가격리자 돌봄 시 필요한 전신보호세트 129개 활동지원기관에 배부
필수 노동자를 감염병 위험으로부터 보호해 공백 없는 장애인 돌봄 서비스 지원

서울시, 장애인 활동지원사 2만명에 방역물품 지원…마스크 160만장 지급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서울시가 장애인 일상생활을 돕는 활동지원사와 장애인의 코로나19 감염병 대응을 위해 마스크와 전신보호세트 방역물품을 25개 자치구와 168개 활동지원기관을 통해 2만명의 장애인 활동지원사에게 지원한다고 25일 밝혔다.


활동지원사는 장애인의 손발이 되어 주는 필수 노동자로 코로나19라는 재난상황에서도 쉼 없는 돌봄 서비스를 이어가고 있다. 가까이에서 건강 취약계층이자 고위험군 장애인을 직접 돌보고 있어, 활동지원사는 물론 장애인의 코로나19 예방을 위해서는 마스크 착용과 방역수칙 준수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서울시가 파악한 통계에 따르면 2021년 1월부터 5월까지 장애인 활동지원서비스와 관련 34명의 활동지원사와 장애인이 코로나19에 확진됐고 117명의 자가 격리자가 발생하였다. 독거·중증장애인이 자가 격리 되면, 대체 활동지원 인력을 구하기 어려워 돌봄이 필요한 장애인이 심각한 어려움에 처할 수 있다.


서울시는 이용자 50명 이상 129개 활동지원기관에 전신보호세트 방역물품을 지원해 자가격리 장애인의 돌봄 수요 발생 시, 신속하게 방역물품을 지원해 대체 돌봄 인력의 연계를 도울 방침이다. 전신보호세트는 대체 돌봄을 수행하는 활동지원사 또는 가족에게 배부되며 전신보호복, 안면보호구, 라텍스장갑 및 마스크로 이뤄져 돌봄 서비스 제공자를 코로나19 감염병 위험으로 부터 보호할 수 있다.


현재 129개 활동지원기관에 총 3300개 전신보호세트가 배부돼 각 활동지원기관에서 예비물량으로 비축하고 있으며 필요 시 장애인 돌봄 서비스 제공자에게 신속하게 지원될 예정이다.

일상 필수품이 된 방역 마스크 또한 장애인 활동지원사 2만명에게 총 160만장(1인당 80매씩) 지원된다. 서울시는 이와 관련 사업예산 555백만원을 25개 자치구에 교부했으며, 168개 활동지원기관을 통해 2만명 서울시 활동지원사에게 7월까지 배부될 예정이다.


김선순 복지정책실장은 “코로나19의 완전한 종식까지는 건강취약계층인 장애인의 감염 위험에 대한 긴장을 늦출 수 없는 상황”이라며 “서울시는 장애인 돌봄 공백 방지와 장애인·활동지원사의 감염예방을 위해 방역물품 수급과 생활방역에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박군 "장윤정, 고기 사주고 용돈까지 줘…탈모약 사 먹었다" 박군 "장윤정, 고기 사주고 용돈까지 줘…탈모...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